기사 공유하기

로고

[AD]현대차그룹, 중남미·유럽 5개국서 부산세계박람회 유치활동

전세계 구축된 글로벌 네트워크 적극 활용주요 인사와 만나 부산세계박람회 지지 요청

입력 2022-10-05 17:27 | 수정 2022-10-05 17:31

▲ 왼쪽부터 정원정 기아 유럽권역본부장, 타짜나 마티치 세르비아 통상·관광·통신부 장관. ⓒ현대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이 전세계에 걸쳐 구축돼 있는 글로벌 네트워크를 적극 활용해 부산세계박람회 유치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달 16~27일 우루과이와 칠레, 페루 등 중남미 3개국과 세르비아와 슬로베니아 등 유럽 2개국을 대상으로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원 활동을 펼쳤다.

송호성 기아 사장은 지난달 27일, 한-우루과이 양국간 수소 등 에너지 신산업 협력을 위해 방한한 오마르 파가니니(Omar Paganini) 우루과이 산업에너지광물부 장관과 빠블로 셰이너(Pablo Scheinor) 주한 우루과이 대사 내정자 등을 양재동 본사로 초청해 부산세계박람회 지지를 요청했다.

송 사장은 부산이 친환경 모빌리티와 스마트시티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의 중심에 있으며, K-컬처를 통한 글로벌 문화교류의 허브역할을 수행하고 있음을 강조하면서 부산세계박람회 개최의 당위성을 설명했다.

지난달 18~23일에는 남아공과 모잠비크, 짐바브웨 등 아프리카 3개국을 직접 방문해 현지서 유치활동을 펼쳤다.

현대차그룹은 부산세계박람회 유치활동의 시너지를 높이기 위해 전세계에 펼쳐져 있는 현대차그룹 권역본부 차원에서도 유치전에 나서기로 했다. 최근 중남미권역본부와 유럽권역본부가 해당 권역의 주요 인사들을 만나 현지 득표활동에 나섰다.

▲ 왼쪽부터 이수영 기아 중남미권역본부장, 파트리시오 포웰 칠레 외교부 아태국장. ⓒ현대차그룹

이수영 기아 중남미권역본부장은 지난달 21일, 칠레 산티아고의 외교부 청사를 방문해 파트리시오 포웰(Patricio Powell) 외교부 아태국장 등과 면담을 가졌다. 

이에 앞서 20일에는 안드레스 잘디바르(Andrés Zaldívar) 前 상원의장과 토마스 라고마르시노(Tomás Lagomarsino) 하원의원을 연이어 만나 2030 세계박람회 개최 추진 도시로서 부산의 경쟁력과 미래비전을 전달했다.

특히 칠레 방문단은 현지 유치 활동 과정에서 2030 부산세계박람회 로고가 랩핑된 EV6 차량을 타고 산티아고 주요 지역을 이동하는 등 세계박람회 개최 후보지인 부산을 현지에 알렸다.

22일에는 페루 리마에서 루이스 미겔 카스티야(Luis Miguel Castilla) 페루 前 기획재정부장관과 후안 카를로스 카푸냐이(Juan Carlos Capuñay) 前 APEC 사무총장, 프란시스코 테냐 하세가와(Francisco Tenya Hasegawa) 前 외교부 사무총장 등과 면담시간을 갖고 부산세계박람회 유치활동을 이어갔다.

유럽에서도 부산 유치를 위해 주요 고위급 인사 대상 유치활동을 벌였다.

정원정 기아 유럽권역본부장은 지난달 16일, 슬로베니아 류블랴나 경제개발기술부를 방문해 데얀 쥐단(Dejan Židan) 경제개발기술부 차관과 스네자나 포포비치(Snežana Popovič) 경제개발기술부 국제협력국장 등을 만나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를 요청했다.

같은 날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에서는 야고다 라자레비치(Jagoda Lazarević) 세르비아 외교부 경제외교차관보 대행 등과 면담했다. 

이어 19일에는 타짜나 마티치(Tatjana Matić) 세르비아 통상·관광·통신부 장관과 시니샤 말리(Siniša Mali) 재무장관을 차례로 만나 세르비아 산업환경에 대해 논의를 한 후 부산 개최 지원을 요청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강점인 글로벌 권역본부를 적극 활용해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원활동을 전개하고 있다”며, “앞으로 전세계 권역본부별로 구축한 현지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득표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유치활동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자료제공 현대자동차]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