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한국타이어그룹 계열사 모델솔루션, 코스닥 상장

국내 프로토타입 업계 최초 상장미래 성장동력 확보 나서

입력 2022-10-07 15:30 | 수정 2022-10-07 15:34

▲ 한국타이어의 계열사 모델솔루션이 코스닥에 상장한다. ⓒ한국타이어

한국앤컴퍼니그룹(한국타이어그룹)의 계열사인 모델솔루션이 7일 국내 프로토타입(시제품) 업계 최초로 코스닥 시장에 상장했다고 밝혔다. 

모델솔루션은 코스닥 상장을 계기로 제조업 분야의 혁신 기업으로 발돋움하기 위한 미래 성장 동력 마련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1993년 설립된 모델솔루션은 IT·통신, 모빌리티, 항공우주, 로보틱스, 의료기기 등 다양한 고부가가치 산업의 제품 개발 단계에서부터 필요한 ▲디자인 ▲프로토타입 ▲정밀가공 ▲금형 ▲사출 ▲CM(위탁생산) 등 토탈 솔루션을 제공하는 글로벌 기업이다.

7월 예비 심사 통과를 시작으로 증권신고서 제출, 기관투자자 수요예측과 일반투자자 청약을 각각 진행하며 코스닥 상장을 위한 본격적인 절차를 밟았다. 

특히 지난달 19일과 20일 실시한 수요예측 결과 1725.78대 1이라는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어 26일과 27일에 진행한 일반투자자 청약에서도 1514.8대 1이라는 경쟁률을 나타냈으며, 청약 증거금만 5조1124억원이 몰렸다. 

최종 공모가는 시장 친화적 공모를 이어나가기 위해 밴드 상단인 2만7000원으로 결정됐으며, 공모를 통해 약 270억원을 조달했다.

모델솔루션은 프토로타입 관련 원스톱 제작 플랫폼과 시스템을 보유, 고객의 다양한 아이디어를 최상의 퀄리티와 완성도를 갖춘 제품으로 구현한다. 

여기에 독보적인 CMF(컬러·소재·마감) 기술력과 프로젝트 의뢰 후 고객사가 7일 만에 완제품을 받아볼 수 있는 ‘7일 원칙’을 고수해 구글, 아마존, 테슬라, 삼성, 현대자동차 등 500여개의 글로벌 파트너를 확보하고 있다.

특히 2018년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한국타이어)가 지분 75%를 인수해 한국앤컴퍼니그룹에 편입된 이후 지난해까지 연평균 약 14%의 영업이익률을 기록하며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나가고 있다. 지난해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611억원과 89억원으로 2020년 대비 각각 9.8%, 32.1% 증가했으며, 올해 상반기 매출액은 322억원을 기록했다.

코스닥 상장을 계기로 제조업 분야의 혁신 기업으로 ‘퀀텀 점프’하기 위한 미래 성장 동력 확보에 본격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먼저 자체 하드웨어 브랜드 개발에 나선다. 지난해 개발한 증강현실(AR) 디스플레이 프로토타입은 올해 파일럿 테스트를 거쳐 내년 제품 양산 및 상용화가 진행될 예정이다.

더불어 모델솔루션이 혁신 기업을 발굴하면 한국앤컴퍼니가 자금을 투자하는 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을 추진해 미래 성장 잠재력을 지속적으로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