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현대모비스, 통합계열사 '모트라스·유니투스' 공식 출범

모비스가 지분 100%, 직원 7500여명전문성-효율성 극대화 통한 시너지 기대 현대차,기아 차량 비용지원 등 처우 개선

입력 2022-11-14 11:00 | 수정 2022-11-14 11:00

▲ 현대모비스의 통합계열사 2곳이 공식 출범했다 ⓒ뉴데일리DB

현대모비스는 지난 8월 설립 계획을 발표한 생산 전문 통합계열사 모트라스와 유니투스가 14일 공식 출범했다고 밝혔다.

모듈 생산을 담당하는 통합계열사 사명 모트라스(MOTRAS)는 Module(모듈)과 Transform(변화)의 합성어로, 독자 기술력을 기반으로 끊임없이 변화해 나간다는 의미다. 부품 생산 통합계열사 사명 유니투스(UNITUS)는 Unit(부품기술)과 불어인 Tous(통합)의 합성어로, 혁신 기술 역량을 바탕으로 통합된 우리라는 기업 가치를 담았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신설되는 통합계열사는 현대모비스가 모두 지분 100%를 보유하게 된다. 현대모비스와 통합계열사는 각 사의 전문성과 효율성 극대화를 통한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미래 모빌리티 핵심 기술 개발과 신기술 확보, 신사업 추진 등에 집중하고, 통합계열사는 생산과 품질 관리 역량을 중심으로 경쟁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이는 유연하고 민첩한 경영 환경을 구축해, 급변하는 미래 모빌리티 패러다임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함이다.

중장기적으로 통합계열사는 글로벌 고객사를 대상으로 위탁 생산을 수행하는 등 독자 사업 영역도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생산 전문성을 고도화하고 자체 설비 구축, 독자 영업 역량 등 글로벌 시장에서의 경쟁 역량을 확보해 나갈 방침이다. 현재 통합계열사 2곳의 직원은 총 7500여 명으로 향후 자체 채용을 통해 전문 인력 육성도 강화할 계획이다.

새로 출범하는 통합계열사는 현대차그룹 계열사로서의 지위를 가지는 만큼, 신규 입사 직원들의 처우와 복지도 대폭 개선될 예정이다. 현대차와 기아 차량 구입비 지원과 자녀 학자금 지원 등이 대표적이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지난 10월 생산 전문 통합계열사에 대한 총 700억원의 현금 출자와 관련한 이사회 결정 사항을 공시한데 이어, 신설 통합계열사 사명을 확정 발표하는 등 통합계열사 설립 과정의 주요 사항을 투명하게 소통해 왔다.
정원일 기자 one1@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