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람보르기니, 슈퍼 SUV ‘우루스 S’ 국내 출시… 2억9000만원부터

‘우루스 퍼포만테’와 같은 엔진 탑재666마력,제로백 3.5초에 디자인 차별화

입력 2022-11-14 14:15 | 수정 2022-11-14 14:15

▲ 우루스S 외관 ⓒ람보르기니 서울

람보르기니서울이 슈퍼 SUV 우루스의 후속 모델인 '우루스 S(Urus S)'를 출시한다고 14일 밝혔다. 지난 10월 전 세계 최초로 공개된 이후 한달 여 만이다.

우루스S에는 우루스의 고성능 버전인 우루스 퍼포만테와 동일한 트윈 터보 V8 엔진이 탑재됐다. 기존 모델 대비 16마력 상승한 666마력의 성능을 발휘하며 최고 시속 305km까지 달릴 수 있다.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는 3.5초, 200km까지는 12.5초 만에 가속한다. 중량 대 출력비는 3.3㎏/CV로 동급 최상위 수준이라는 것이 람보르기니 측의 설명이다. 

또한 조정된 배기 시스템을 통해 시동을 걸 때는 물론 각 드라이브 모드에서 더욱 선명한 사운드를 제공한다. 

섀시에는 어댑티브 에어 서스펜션이 장착됐다. 이를 통해 스트라다(STRADA), 스포츠(SPORT), 코르사(CORSA), 에고(EGO) 모드에서 슈퍼 스포츠 드라이빙의 즐거움과 동시에 노면에서 부드러운 핸들링을 보장해준다. 

우루스S에는 매트한 검정색으로 도장된 스테인리스 스틸 스키드 플레이트를 기본으로 장착된다. 또한 프론트 그릴에 검정색 라인이 추가돼 우루스S만의 개성을 더했다.새로운 경량 탄소 섬유로 이뤄진 보닛에는 무광 검정색으로 도색된 공기 흡입구가 추가됐다.

리어 범퍼에도 새로운 스타일이 적용돼 유선형의 디자인을 강조했다. 무광 검정색으로 도장된 하부는 브러시드 스틸로 제작된 새로운 트윈 파이프 배기 디자인이 기본으로 적용된다.

람보르기니 아시아 태평양 지역 총괄 프란체스코 스카르다오니(Francesco Scardaoni)는 "우루스는 2019년 한국 출시 직후 총 621대가 인도되며 람보르기니 브랜드의 베스트셀러 모델로 자리매김했다"며 "신형 우루스S의 출시로 세계 최초이자 가장 장력한 슈퍼 SUV로서의 명성을 이어나갈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우루스S의 공식 판매 가격은 2억9000만원부터다.
정원일 기자 one1@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