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르메르디앙&목시' 같은 건물에 두 호텔 오픈… 명동 상권 회복 기대감

메리어트 계열 브랜드 2개(르메르디앙·목시) 합쳐15층 복합건물에 5~8층 목시, 9~15층 르메르디앙명동 상권 회복세… 외국인 관광객, 유동인구 증가

입력 2022-11-24 14:21 | 수정 2022-11-24 14:34
메리어트 인터내셔널은 오는 25일 르메르디앙&목시 서울 명동을 개점한다고 24일 밝혔다.

르메르디앙&목시 서울 명동은 메리어트가 르메르디앙과 목시를 합친 듀얼 호텔로 글로벌 최초다. 이전까지는 쉐라톤, 포포인츠 등 비슷한 콘셉트의 브랜드만 조합해온 것으로 알려진다.

르메르디앙 서울 명동은 미드 센추리의 모던 아트적인 느낌과 함께 시크한 유러피안 시그니처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목시는 전형적인 호텔 콘셉트에서 벗어난 그래피티, 네온사인 등 대담한 인테리어가 특징이다. 

메리어트 인터내셔널 아태〮지역 브랜드 마케팅 & 브랜드 관리 부문 부사장, 제니 토(Jennie Toh)는 "개성 넘치는 두 호텔의 오픈은 현대 여행객들 사이에서 다양하고 개인화된 여행 경험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음을 보여준다"면서 "메리어트 인터내셔널은 세련된 디자인과 재미있는 경험,  흥미로운 새 발견이 결합된 시너지가 서울에서 마주한 우리 고객들에게 큰 인기를 끌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르메르디앙&목시 서울 명동은 서울의 중심 명동에 위치한 15층 복합건물 내에 위치한다. 호텔은 로비가 있는 4층부터다. 5층부터 8층까지는 목시가, 9층부터 15층이 르메르디앙이 위치한다.

르메르디앙 서울 명동은 8개의 스위트를 포함한 200개의 객실과 호텔 최고층에 위치한 클럽 라운지, 마켓테리안 콘셉트 라팔레트 파리 올 데이 다이닝 뷔페 레스토랑, 프렌치 살롱 느낌의 로비 라운지&바 르미에르 등을 갖추고 있다.

르메르디앙만의 수제 젤라또, 에끌레어 등을 ‘르물랑’ 델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

목시 서울 명동은 목시 스위트(파티 스위트)를 포함한 205개 객실 및 24/7 그랩 앤 고(Grab & GO)와 바 목시 등을 선보인다.

르메르디앙&목시 서울 명동이 위치한 명동은 최근 외국인 관광객과 유동인구의 증가로 활기를 띠고 있다. 코로나19가 종식된 상황도 아니지만 최악의 상황이었던 지난 1~2년과 비교하면 상권 관련 각종 지표에서 상당한 변화가 감지되고 있다.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지난 8월 기준 명동의 일평균 유동인구는 11만5441명으로 코로나19 직전인 지난 2019년 12월(12만9862명)에 육박한 수준으로 빠르게 늘고 있다. 지난해 8만2386명 보다 약 1.4배 많은 수준이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됐고 입국 시 의무였던 PCR 검사가 폐지 등으로 외국인 관광객도 증가하고 있다. 한국관광 데이터랩에 따르면 9월 기준 한국을 방문한 외래 관광객은 33만7638명으로 전년 동월(8만9800명)의 약 3.8배로  증가했다.

호텔 측에 따르면 르메르디앙&목시 서울 명동은 오픈 후 첫 주말(26일)  60% 이상의 예약률을 기록 중이다.

이중호 르메르디앙&목시 서울 명동 총지배인은 "세련된 편안함, 재미있는 경험, 흥미롭고 새로운 발견의 조합으로 서울에서 누릴 수 있는 모든 것을 탐험하고 발견할 여행객을 맞이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보라 기자 bora6693@hanmail.net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