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NH투자증권, 내년 시장 전망 'NH 인베스트포럼' 성료

코스피 예상 밴드는 2200~2750…"반도체 주목"

입력 2022-11-24 16:33 | 수정 2022-11-24 16:57
NH투자증권은 지난 23일 서울 여의도 페어몬트 앰배서더호텔에서 '2023년 전망, NH 인베스트포럼'을 성황리에 종료했다고 24일 밝혔다.  

포럼은 ‘멈추면 보이는 것들’이란 슬로건으로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첫 오프라인 행사로 진행됐다. 

회사 대표 애널리스트들의 발표와 전문가 초청 강연을 통해 글로벌 경기 흐름과 침체 우려 등이 2023년 금융시장에 미칠 영향에 대한 분석과 전망을 제시했다.

IT 융합전문가이자 미래학자인 정지훈 교수의 ‘2023년 IT트렌드에 대한 인사이트’ 특강도 진행했다. 

국내외 경제 전망과 주식 시장에 대한 투자전략을 제시했으며, 내년 투자 기회를 엿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는 반도체·2차전지·바이오·플랫폼 등 테크와 성장주에 대한 산업 전망, 채권과 크레딧 전략에 대한 발표로 마무리했다.

NH투자증권은 내년 코스피 예상 밴드를 2200~2750포인트로 전망하며, 물가 하락 모멘텀을 반영하는 1분기와 실물 경기 둔화를 반영하는 2분기의 변곡점을 활용하는 투자전략을 추천했다. 

투자 아이디어로는 산업 사이클의 변화가 있는 업종(반도체, 조선), 인플레이션 및 경기 사이클의 변화로 할인율 부담이 해소되는 업종(헬스케어, 인터넷)과 풍부한 현금 가치가 부각되며 실적악화 이후의 변화가 예상되는 딥밸류 기업들을 제시했다. 또한 환경테마 및 정부정책(원자력, 신재생), 서비스 자동화 확대(로봇) 등의 구조적 변화와 관련 있는 업종에 대해 관심을 가질 것을 권했다.

오태동 리서치본부장은 "이번 포럼은 개인 및 기관 투자자를 직접 초청해 국내외 투자 전략과 주요 산업 전망에 대해 보다 깊이 있고 핵심적인 발표가 될 수 있도록 진행했으며 특히 우수 고객분들의 호응도가 컸던 것으로 평가된다"며 "향후 NH투자증권 리서치본부의 뛰어난 분석 역량으로 보다 더 적극적인 리서치 서비스를 실시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민아 기자 kma@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