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라이언로켓, 최고연구책임자에 제홍모 전 스트라드비젼 CTO 영입

20년 이상 컴퓨터비전 AI 핵심 전문가 CRO 신규 영입버추얼 페이스 앱 '베리미' 고도화"글로벌 초격차 실현 달성해 나갈 것"

입력 2022-11-25 13:27 | 수정 2022-11-25 13:27
AI 스타트업 라이언로켓은 최고연구책임자(CRO)로 제홍모 전 스트라드비젼 CTO를 선임했다고 25일 밝혔다.

제홍모 신임 CRO는 포항공과대학교에서 컴퓨터공학과 석사를 졸업하고, 박사 과정을 수료한 컴퓨터비전 분야 AI 연구 전문가다. 20여 년에 걸친 오랜 경력의 시니어 인재로 컴퓨터비전 산업에서 핵심 리더로 손꼽힌다.

그는 2009년 영상인식 스타트업 올라웍스 초기 멤버로 일찍이 모바일 디바이스용 안면인식을 비롯한 컴퓨터비전 부문 AI 연구 총괄을 담당했다. 2012년 올라웍스가 인텔에 매각된 후 인텔코리아 이미징카메라그룹에서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이사로 재직했다. 이후 2015년에 스트라드비젼 CTO로 부임해 자율주행 차량에 필요한 사물인식 관련 AI 개발을 진두지휘하며 역량을 펼쳐왔다. 

라이언로켓은 제 신임 CRO의 합류를 기점으로 자체 보유한 독자적인 기술 수준을 한 단계 끌어올릴 계획이다. 특히 라이언로켓이 업계 최초로 개발한 버추얼 페이스 앱 '베리미'의 AI 얼굴 생성 및 변환 관련 기술을 세계 최고 수준으로 성장시키겠다는 전략이다. 생성기술 서비스화의 핵심 요소인 '최적화'와 '경량화' 양대 성능을 극대화해 실시간 가상얼굴 스왑 변환 속도를 확보하고 이를 통해 최고의 버추얼 라이브 스트리밍 환경을 구축하겠다는 포부다.

아울러 다양하고 매력적인 가상 얼굴 구현, 생생한 화질의 실현, 모바일 사용성 강화, 데이터 및 AI 머신러닝옵스(Mlops) 고도화 등 프로덕트 기술 진화를 위한 도전적인 연구개발 및 유기적인 협업 생태계 확대 또한 목표로 한다.

라이언로켓은 글로벌 초격차를 확보하며 내년부터 본격적인 해외시장 진출에 나설 계획이다.

제 신임 CRO는 "인재 밀도가 높은 라이언로켓의 구성원으로 합류해 전에 없던 혁신 서비스를 새롭게 출시하고 상용화하는 단계를 함께 이끌어갈 수 있게 돼 기대가 크다"고 밝혔다.

한편, 라이언로켓은 지난 9월 버추얼 페이스 앱 '베리미' 베타 버전을 오픈했다. 베리미는 AI 기술을 바탕으로 실제 사용자의 얼굴에 기반해 나만의 가상 얼굴을 만들어주는 서비스다. 
신희강 기자 kpen84@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