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LG전자와 '혁신적 안무가' 요안 부르주아가 만나면… "예술과 기술이 하나로"

내한공연 후원… LG 시그니처의 철학과 맥을 같이해LG 시그니처 홀, '본질의 가치' 지키며 삶이 예술이 되는 경험 제시

입력 2022-11-27 10:36 | 수정 2022-11-27 12:23

▲ LG전자는 지난 25일부터 27일까지 서울 마곡동 소재 'LG아트센터 서울'에서 열린 세계적인 공연예술가 '요안 부르주아'의 '기울어진 사람들(He who falls)' 공연을 후원했다. ⓒLG전자

LG전자가 지난 25일부터 27일까지 서울 마곡동 소재 'LG아트센터 서울'에서 열린 세계적인 공연예술가 '요안 부르주아'의 '기울어진 사람들(He who falls)' 공연을 후원했다고 밝혔다. 요안 부르주아는 최근 SNS에서 큰 호응을 얻은 '성공은 선형이 아니다(Success Isn't Linear)'라는 작품으로 국내외에서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이번 공연은 LG 시그니처의 철학과 잘 어우러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국내 관객들에게 처음 선보인 '기울어진 사람들'은 요안 부르주아에게 세계적 명성을 안겨준 공연이다. 아크로바틱과 춤의 경계를 허무는 '요안 부르주아'의 예술에 대한 혁신적인 접근은 '예술과 기술이 하나가 된다'는 LG 시그니처의 철학과도 맥을 같이한다. 이번 공연에서 관객들은 중력에 저항하는 인간의 놀라운 움직임과 이질적인 시공간을 미학적으로 표현한 퍼포먼스를 경험했다.

LG전자는 LG 시그니처 홀 앞 로비에 마련한 특별 전시존에서 세계 최초 롤러블 TV인 LG 시그니처 올레드 R, 와인셀러, 에어컨 등 혁신 제품들의 프리미엄 가치를 선보였다. LG전자가 후원하고 있는 LG 시그니처 홀은 '본질의 가치(The Art of Essence)'를 지키며 삶이 예술이 되는 경험을 제시하는 LG 시그니처의 브랜드 가치를 담았다.

이정석 LG전자 글로벌마케팅센터장 전무는 "요안 부르주아의 예술적 혁신을 국내 관객들에게 소개할 수 있어 기쁘다"며 "LG 시그니처의 철학에 충실하면서 더 나은 세상을 위한 회사의 비전을 고객들과 지속 공유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성진 기자 lsj@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