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중견련, 중견기업 전용 무역·통상 지원 센터 출범

주한 외국공관 및 유관 기관 네트워크 기반 지원 시스템 구축

입력 2022-11-28 15:17 | 수정 2022-11-28 15:35

▲ ⓒ한국중견기업연합회

한국중견기업연합회(중견련)이 국내 유일 중견기업 전용 온라인 무역·통상 지원 센터를 출범한다. 

중견련은 ‘중견기업 무역·통상 지원 센터’를 홈페이지에 설치하고, 상시 운영에 돌입한다고 28일 밝혔다.

센터는 글로벌 공급망 다변화 등 급격한 무역·통상 환경 변화에 대응해 중견기업의 경영 애로를 최소화하고, 원활한 해외 시장 진출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도입됐다.

중견련은 센터를 통해 현지 규제 대응·인력 채용·유통망 확보 등 수·출입 중견기업의 비즈니스 애로를 파악, 개선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무역·통상 지원 정책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중견기업 무역·통상 뉴스레터(가제)를 발간해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주한 외국공관 네트워크를 활용해 중견기업에 적용되는 각국의 법·제도 현황을 지속적으로 업데이트할 예정이다.

강승룡 중견련 커뮤니케이션실장은 “센터에서 상시적으로 중견기업의 진출 국가별 애로를 수렴해 데이터베이스화하고, 예상치 못한 긴급 통상 현안 개선 의견을 적극 취합해 실효적인 대응책이 마련될 수 있도록 관련 부처와 소통을 강화해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중견련은 2019년 8월 일본 수출 규제, 올해 2월 우크라이나 전쟁 발발, 5월 정부의 IPEF 참여 결정 등에 따른 애로 조사 등 긴급 현안에 대응해 왔다.
이가영 기자 young@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