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롯데카드, 3억弗 해외 ABS 발행… 자금조달 '숨통'

매출채권 기초자산으로 국내 회사채 대비 낮은 금리

입력 2022-11-29 09:59 | 수정 2022-11-29 10:09
롯데카드가 29일 3억달러(약 4000억원 규모) 규모 해외 ABS(자산유동화증권)를 발행했다고 밝혔다.

신용카드 매출채권을 기초자산으로 발행된 이번 ABS는 싱가포르 디비에스(DBS) 은행과 프랑스 소시에테제네랄은행(Societe Generale)이 투자자로 참여했다. 평균 만기는 3년이다.

조달된 자금은 기존 차입금 차환 및 운영자금으로 사용할 예정이며, 통화 및 금리 스와프(Swap)를 통해 환율과 금리 변동에 따른 리스크 요인을 제거했다.

최근 금융시장 조달 여건 악화에도 우수한 수익성, 재무안정성 등을 바탕으로 투자자를 유치해 성공적으로 해외 ABS를 발행할 수 있었다는 게 롯데카드의 설명이다.

롯데카드 관계자는 "최근 조달시장 경색이 지속되는 상황임에도 높은 수익성과 자산건전성 및 재무안전성을 유지한 점을 높게 평가 받았다"면서 "유동성 지표와 시장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며 전략적 자금 조달을 통해 안정적인 유동성을 확보하고 조달 비용을 줄이겠다"고 말했다.
송학주 기자 hakju@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