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고대안암 비만센터, 당뇨병 치료 ‘루와이 위우회술’ 방법론 규명

췌장쪽 소장 길이가 혈당조절에 중요한 역할

입력 2022-12-06 09:39 | 수정 2022-12-06 09:39

▲ 고대안암병원 비만대사연구팀 권영근, 박성수 교수, 이성호 전공의(좌측부터). ⓒ고대안암병원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비만대사센터 연구팀(1저자 권영근 교수 이성호 전공의, 교신저자 박성수 교수)이 2형 당뇨병 치료를 위한 루와이 위우회술(Roux-en-Y Gastric Bypass)의 최적의 수술방법을 규명했다고 6일 밝혔다. 

루와이 위우회술은 비만대사수술의 일종으로 음식물이 위와 소장의 일부를 거치지 않도록 한다. 간에서 분비되는 소화액이 췌장쪽 소장(Biliopancreatic Limb)을 통해 흘려내려와 식도쪽 소장(Alimentary Limb)과 Y자로 만나는 부분에서 음식물과 합류하게 되는 원리다.

그간 루와이 위우회술에서 소장의 길이와 문합위치에 대한 연구는 많았으나, 대사질환의 정복이라는 근본적인 목표 중 하나인 2형 당뇨병 치료 효과에 대한 연구는 없었다. 고려대 연구팀이 이번 연구를 통해 세계 최초로 밝힌 것이다.

연구팀은 메타분석을 통해 루와이 위우회술을 받은 환자 4509명의 2형 당뇨병 치료 성적과 소장의 우회 길이를 조사했다. 소화액이 지나가는 췌장쪽 소장과 음식물이 지나가는 식도쪽 소장의 길이를 각각 긴 그룹(1m 이상)과 짧은 그룹(1m 미만)으로 구분해 수술 1년 후의 2형 당뇨병 완치율과 개선율(완치에는 못미치지만 혈당조절이 개선된 경우)을 비교했다.

연구결과, 췌장쪽 소장과 식도쪽 소장이 모두 긴 경우 당뇨완치율이 80%, 췌장쪽 소장이 길고 식도쪽 소장이 짧은 경우 당뇨완치율 76%, 췌장쪽 소장이 짧고 식도쪽 소장이 긴 경우 57%, 췌장쪽 소장과 식도쪽 소장 모두 짧은 경우 62%로 나타났다. 

또한 당뇨 개선율에서는 췌장쪽 소장과 식도쪽 소장이 모두 긴 경우 81%, 췌장쪽 소장이 길고 식도쪽 소장이 짧은 경우 82%, 췌장쪽 소장이 짧고 식도쪽 소장이 긴 경우 64%, 췌장쪽 소장과 식도쪽 소장이 모두 짧은 경우 53%으로 나타났다. 

식도쪽 소장보다는, 췌장쪽 소장이 긴 경우 혈당관리효과가 가장 탁월하다는 것을 규명한 것이다.

권영근 교수는 “2형 당뇨병은 이제 더 이상 평생동안 약을 먹어야 하는 질병이 아니며 고도비만을 동반한 당뇨병의 경우 비만대사수술로 완치가 가능하다”며 “이번 연구는 루와이 위우회술의 당뇨병 완치효과를 한층 더 향상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성수 교수는 “비만대사수술은 단순히 위의 용적과 영양흡수를 줄여 체중감량만을 위하는 것이 아니라 환자의 전체적인 건강상태를 고려하여 수술법을 신중히 결정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미국당뇨병학회 학술지(Diabetes Care) 최신호에 게재됐다. 
박근빈 기자 ray@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