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롯데시네마 월드타워 수퍼플렉스, 리뉴얼 오픈… "새로운 극장 문화 만들 것"

영화에 온전한 몰입 가능한 초대형 스크린 구축다채로운 좌석으로 공간 다양화 구축사운드 전문가 3인 컨설팅 통한 음향 설계

입력 2022-12-06 10:12 | 수정 2022-12-06 10:39

▲ ⓒ롯데컬처웍스

롯데시네마가 오는 10일 서울 잠실 플래그십인 롯데시네마 월드타워 ‘수퍼플렉스(SUPER PLEX)’를 리뉴얼해 선보인다.

롯데시네마 수퍼플렉스는 롯데시네마의 대표 PLF(Premium Large Format) 상영관이다. 롯데시네마 월드타워 21관 ‘수퍼플렉스(SUPER PLEX) G’는 2014년 기네스북이 인정한 세계 최대 규모의 스크린으로 인정받았다. 

롯데시네마는 이곳을 8년 만에 새롭게 리뉴얼해 수퍼플렉스가 보유하고 있는 3S (Screen Sound, Space)의 기술 측면 기반의 정점을 구축, PLF 상영관의 새로운 표준을 제시하겠다는 전략이다. 

가로 34m의 '울트라 와이드 스크린(ULTRA WIDE SCREEN)'을 전면적으로 교체해 어느 좌석에서도 균일한 밝기로 영화를 감상할 수 있도록 스크린 커브와 틸트를 반영했다. 

입체감을 제공하기 위한 돌비애트모스(Dolby ATMOS) 음향 시스템 기반 서라운드 사운드에 최적화된 최신식 ‘돌비 136 패키지’ 스피커를 설치했다. 기술 전문성을 보유한 국내 최고의 음향 전문가 3인의 자문을 받아 국내 최초로 극장 사운드 품질을 한층 업그레이드했다. 

좌석의 프리미엄과 공간의 다양화를 구축했다. 국내 최대 좌석수였던 628석을 절반 수준인 295석으로 줄이며 온전한 몰입감과 다양한 관람 경험 제공을 위한 공간으로 구성했다는게 회사측 설명이다. 

스윗스팟존 좌석은 럭셔리 리클라이너를 설치했다. 사이드 테이블, 무선충전기, 가방걸이 등을 비치해 편의성을 높였다. 스튜디오 독립부스형 공간은 주목성을 높이는 동시에 이색 경험의 공간 역할도 제공한다. 

보다 진화된 몰입을 경험하기 위한 PLF상영관으로 확장된 스케일과 특색 있는 공간의 변화를 바탕으로 새로운 경험을 추구하고 가치 있는 소비를 지향하는 MZ세대들에게 다양한 경험요소를 추가적으로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롯데컬처웍스 최병환 대표이사는 "월드타워 수퍼플렉스는 롯데시네마가 지향하는 컬처스퀘어(Culture Square)의 첫 시작"이라며 "기존에 경험하지 못한 온전한 몰입이 가능한 관람 환경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수퍼플렉스를 필두로 기술, 프리미엄, 테마 특화관을 기획·개발, 확장해 나가며 새로운 극장 문화를 만들어 나갈 예정이니 많은 기대 바란다"고 강조했다. 
임소현 기자 shlim@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