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동아제약, 전북대학교와 LED 식물공장 활용한 식의약소재 개발

염생식물을 활용한 항염 및 폐손상개선 물질 기술 이전

입력 2022-12-08 11:38 | 수정 2022-12-08 11:38

▲ (왼쪽부터) 윤춘희 동아제약 개발전략실장, 박형근 동아제약 소재연구팀장, 진종식 전북대학교 LED농생명융합기술연구센터장, 심현주 전북대학교 약학대학 교수, 강해화 동아제약 소재연구팀 수석 ⓒ동아제약

동아제약이 전북대학교와 발광다이오드(LED) 스마트팜 기반의 첨단 식의약소재 산업화기술 개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동아제약은 전북대로부터 ‘염생식물을 활용한 항염 및 폐손상개선 물질’ 기술을 이전받는다. 또 제품화를 위한 연구개발에도 나선다.

염생식물은 바닷가 등 염분이 많은 토양에서 자라는 식물이다. 항염 효과와 폐손상 개선 기능에 관한 연구결과가 나오며 기능석 식품, 의약소재 등 다양한 분야로 개발이 이뤄지고 있다.

전북대는 기술이전과 함께 LED농생명융합기술연구센터에서 염생식물을 배양해 동아제약에 공급할 예정이다. LED식물공장에서 염생식물을 배양하면 해외소재의 국산화 전환이 가능하다. 중금속이나 미세플라스틱 등 유해물질 오염 가능성도 적어지며 성분함량이 균질한 소재를 지속적으로 확보할 수 있다.

동아제약 관계자는 “동아제약의 제품 연구개발 능력과 마케팅 경험이 전북대 LED 식물공장 및 재배 기술과 만나게 됐다”며 “이를 토대로 질병치료, 건강기능향상, 스킨케어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한 공동연구 및 상업화 추진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정은 기자 jeson@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