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삼성바이오로직스, 손보연·조성일 상무 승진

"연공서열 탈피하고 젊은 인재 발탁"

입력 2022-12-09 14:31 | 수정 2022-12-09 14:31

▲ (왼쪽부터) 손보연 상무와 조성일 상무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비즈니스 성과를 극대화하고, 글로벌 선진 제약사로 도약을 가속화하기 위해 철저한 성과주의를 바탕으로 한 2023년 임원인사를 단행했다고 9일 밝혔다.

신임 임원으로는 Corporate Engineering 팀장 손보연 상무, Global IT팀장 조성일 상무가 신규 임원으로 승진했다.

신임 손보연 상무는 여성 인재가 드문 플랜트 건설 분야에서 의약품 제조공정 설계팀을 이끌며 성과를 창출했다. 손 상무는 효율적인 공정설계 및 플랜트 건설 프로젝트 관리를 통해 4공장 적기 완공에 기여했으며, 공정 설계 표준 플랫폼을 도입해 공장 증설시 예상기간 및 비용을 단축시켰다.

신임 조성일 상무는 전사 IT시스템 운영 및 혁신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추진해 신규 임원으로 승진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향후 연공서열을 탈피하고 젊은 인재를 조기에 임원으로 발탁, 육성하는 인사기조를 더욱 강화해 역동적으로 조직을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손정은 기자 jeson@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