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EU, 대한항공-아시아나 기업결합 승인 여부 내달 17일 결정

美·EU·英·日 남아…英은 사실상 승인상반기 주요국 결합심사 마무리 예상

입력 2023-01-17 12:28 | 수정 2023-01-17 14:13

▲ ⓒ대한항공

유럽 당국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기업결합 승인 여부를 다음 달 결정한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는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양사의 기업결합심사 승인 여부를 내달 17일 결정한다고 밝혔다. 대한항공이 2021년 1월 기업결합 신고서를 EU에 제출한 지 2년 만이다.

대한항공은 사전심사 기간 EU에 합병 이후 경쟁 제한성 우려를 완화하기 위해 신규 항공사 운항 등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양사의 기업결합에 대해 올해 상반기 주요국 심사가 마무리될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대한항공은 현재 필수 신고국가인 미국, EU, 일본과 임의 신고국가인 영국의 기업결합 승인만을 남겨두고 있다. 영국은 이달 26일, 늦어도 3월 23일까지 최종 발표하기로 하면서 사실상 승인 입장을 냈다.

앞서 중국 국가시장감독관리총국(SAMR)은 지난해 12월 양사의 기업결합을 승인했다. 미국 법무부는 지난해 양사 합병에 대해 시간을 두고 추가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대한항공이 기업결합을 신고한 국가는 한국을 포함해 총 14개국으로 터키, 대만, 호주 등 10개국 경쟁 당국은 결합을 승인하거나 심사·신고 대상이 아니라는 이유로 심사를 종료했다.
김보배 기자 bizbobae@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