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동서발전, 울산 독거노인·장애인 200가구에 '설 복꾸러미' 전달

임직원, 떡국·모듬전·한과 등 마련해 손수 포장김영문 사장 "훈훈한 명절 됐으면"

입력 2023-01-19 14:59 | 수정 2023-01-19 15:50

▲ 19일 동서발전 본사에서 열린 '설 명절 희망 복 꾸러미 지원식'에서 행사에 참석한 동서발전 경영진, 임직원, 외부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모습. ⓒ동서발전

한국동서발전은 19일 울산 중구 본사에서 설 연휴를 앞두고 울산지역 내 독거노인·장애인 등 저소득층 200가구에 '설 명절 희망 복 꾸러미'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전달식에는 김영문 사장과 김성관 노조위원장, 인상현 울산시 장애인종합복지관장, 박정희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부회장, 문현진 울산재가노인복지협회장 등이 참석했다.

동서발전 경영진과 임직원은 설 명절 대표 음식인 떡국, 모듬전, 한과 등 200개의 복 꾸러미를 직접 포장해 울산재가노인복지협회와 울산장애인종합복지관에서 독거노인·장애인 가구에 전달했다.

김 사장은 "민족 고유의 명절인 설날을 맞아 지역 내 어려운 분들께 도움을 드리고자 전달식을 마련했다"며 "작은 마음이라도 조금씩 나누는 훈훈한 설 명절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희정 기자 hjlee@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