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예금 평균 5.04%한 달 새 0.41%p↓SBI 0.7%, OK 0.5% 인하"지금이 가장 높다"
  • ⓒ연합뉴스
    ▲ ⓒ연합뉴스
    고공행진하던 저축은행의 예금 금리가 하락세로 돌아섰다.

    저축은행중앙회 소비자 포털에 따르면 지난 19일 기준 79개 저축은행의 정기예금 평균금리는 12개월 기준 5.04%인 것으로 나타났다. 24개월, 36개월 금리는 각각 4.42%, 4.37%로 집계됐다.

    한 달 전까지만 하더라도 12개월 기준(이하 기준 동일) 5.45%를 기록했던 예금금리가 가파르게 떨어지고 있다. 이는 대형 저축은행을 중심으로 자체적인 금리 인하에 나섰기 때문이다.

    업계 1위 SBI저축은행은 새해 들어 두 번의 금리 인하를 단행했다. 지난 11일 0.03%p를 내린 것에 이어 19일 0.4%p를 추가로 하향 조정했다. 두 차례의 금리 조정으로 SBI저축은행의 정기예금은 연 4.8%의 금리를 제공하면서 지난 1일 연 5.5%에 비해 0.7%p 하락했다.

    OK저축은행도 금리 인하에 동참했다. 같은 기간 정기예금 금리를 0.5%p 조정해 'OK정기예금'의 금리는 연 5.1%에서 연 4.6%로 떨어졌다. 

    상상인저축은행, 웰컴저축은행, JT저축은행 등도 각각 0.1~0.3%p 인하했다.

    저축은행들은 지난해 말까지만 최고 연 6.5%에 이르는 특판 상품을 출시하면서 정기예금 평균 금리를 빠르게 끌어올렸다. 저축은행은 통상적으로 시중 은행보다 1%p 높은 예금 금리를 제공하는데, 당시 시중은행의 예금 금리는 연 5%에 육박했다. 

    저축은행이 연이어 예금 금리 인하에 나선 것은 금융당국의 금리 경쟁 자제 권고 때문이다.  

    김주현 금융위원회 위원장은 지난해 11월 25일 "(정기예금 금리 인상 등)금융권의 과도한 자금 확보 경쟁은 시장 교란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는 만큼 자제할 필요가 있다"고 경고했다.

    금융당국의 수신 경쟁 자제 주문에 시중은행의 예금금리가 3%대까지 낮아지면서 저축은행의 예금 금리도 내림세를 걷고 있다. 

    저축은행 관계자는 "물론 한국은행의 최근 베이비스텝으로 시중 은행의 예금 금리가 소폭 오를 수 있다"면서도 "지난 연말과 같은 높은 금리의 예금 상품은 더이상 찾아보기 어렵고 지금이 가장 높은 금리라고 생각하면 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