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아이스크림에 생수까지… 설 직후 먹거리 가격 고공행진

삼다수 출고가 5년 만에 인상빙그레 2월부터 아이스크림 20% 인상웅진식품·매일유업도 줄줄이 올라

입력 2023-01-25 12:39 | 수정 2023-01-25 13:45
설 연휴 직후 먹거리 가격이 끝없이 오르고 있다. 최저임금과 원재료, 물류 등 가격 인상 요인에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서민들의 경제적 어려움이 가중된 상황에서 장바구니 물가 부담까지 점점 커지고 있다.

25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삼다수를 생산·공급하는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제주개발공사)는 2월부로 삼다수 출고가를 평균 9.8% 올린다. 제주개발공사가 이번에 생수 가격은 지난 2018년 8월 출고가를 인상한 지 5년 만이다. 당시 삼다수 출고가를 용기별로 6~10% 인상한 바 있다.

다만 출고가가 오른다고 해서 소비자 가격이 똑같이 인상되는 것은 아니다. 생수는 권장 소비자 가격을 표기하지 않는 오픈프라이스 제도가 적용돼 제조업체가 아닌 유통업체가 판매 가격을 결정한다.

이에 따라 다음달부터 편의점 기준 500㎖는 950원에서 1100원으로 15.8%, 2ℓ는 1700원에서 1950원으로 14.8% 비싸진다. 대형마트 기준 500㎖는 480원, 2ℓ 1080원으로 인상될 전망이다.

빙그레도 이날 메로나, 비비빅, 슈퍼콘 등 아이스크림 제품 가격을 인상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일반 소매점 기준으로 메로나, 비비빅을 비롯한 바 아이스크림 7종과 슈퍼콘 등의 가격은 1000원에서 1200원으로 20% 오른다. 가격 인상은 내달부터 채널별로 순차 적용된다.

빙그레 관계자는 "유가공품 등의 원부자재 가격과 인건비, 물류비, 에너지 비용 등이 지속적으로 상승해 제조원가가 더 이상 감당하기 어려운 수준에 이르렀다"며 "원가 부담을 줄이고자 다방면으로 노력했으나 경영 압박이 심화돼 불가피하게 가격 인상을 단행하게 됐다"고 말했다.
웅진식품도 음료 20여종의 가격을 다음달부터 평균 7% 올린다. 이에 따라 편의점 가격 기준으로 아침햇살(500㎖)은 2000원에서 2150원으로, 하늘보리(500㎖)는 1600원에서 1800원으로 각각 인상된다. 초록매실(180㎖)은 1300원에서 1400원으로 오른다.

매일헬스뉴트리션은 다음달부터 단백질 음료 셀렉스 프로핏 복숭아·초코·아메리카노 3종 가격을 각각 2900원에서 3200원으로 300원(10.3%) 올린다.

식품업계는 그동안 원부자재 가격 인상 등을 이유로 수시로 제품 가격을 올려왔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 조사 대상인 가공식품 73개 품목 중 70개 품목이 1년 전보다 상승했다. 전년 동월 대비 10% 이상 오른 품목은 31개(42.5%)였다.

특히 새해 들어 식품 가격 인상이 이어지자 정부는 지난 12일 가격인상 요인을 최소화해달라고 업계에 협조를 요청하기도 했다. 지난해 말 정부가 공식적인 가격인상 자제요청을 한 지 한달여 만이다.

농식품부는 당시 "일부 식품업체의 가격 인상 움직임이 다른 업체의 편승 인상으로 연결될 경우 민생 부담을 가중시킬 수 있다"고 우려하며 "물가 안정을 위해 식품기업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김보라 기자 bora6693@hanmail.net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