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인터파크, 작년 항공권 판매액 9584억원… 전년比 232%↑

코로나 이전 대비 72% 수준… 일본‧동남아 인기

입력 2023-01-26 08:45 | 수정 2023-01-26 10:01

▲ ⓒ인터파크

인터파크의 항공권 판매액이 지난해 1조원에 육박한 것으로 집계됐다. 

인터파크는 작년 1월부터 12월까지 1년간 발권된 국내선‧국제선 항공권 판매액이 전년 대비 232%(3.3배) 급증한 9584억원을 기록했다고 26일 밝혔다.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1조3352억원과 비교하면 72%에 달하는 금액으로, 업계 최고 수준이다. 

2년여간 억눌려왔던 해외여행 수요가 지난해 10월 11일 일본의 무비자 자유여행 허가를 기점으로 본격화됐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동시에 인터파크의 강점인 100여개 항공사와의 제휴를 기반으로 한 최고 수준의 항공권 가격 경쟁력, 편리하고 신속한 예약‧발권 서비스, 그리고 파격적인 프로모션도 항공권 판매 급증의 주효한 원인으로 꼽힌다. 

인터파크는 작년 4분기부터 해외여행 리오프닝이 시작된 만큼 올해는 100% 회복은 물론 가파른 성장세를 나타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실제 작년 4분기 판매액은 3485억원으로 지난해 전체 항공권 판매액의 36%에 달하며, 2019년을 9% 상회한다.

발권 인원 기준 노선별로 보면 근거리인 동남아(46%)와 일본(27%)이 73%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해외 도시 인기 순위도 일본 오사카(7.9%)가 1위였으며 이어 태국 방콕(7.6%), 일본 도쿄(7.5%), 후쿠오카(6.2%), 베트남 다낭(5.0%) 등 동남아와 일본 도시가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인터파크는 항공권 가격 경쟁력에 대한 자신감으로 지난해 10월 11일부터 최저가가 아닐 경우 차액을 100% 보상하는 ‘해외 항공권 최저가 보상제’를 실시하고 있다. 

또 작년 5월부터는 업계에서 유일하게 출‧귀국 항공사가 달라도 한 번에 검색해 구매할 수 있는 ‘믹스 왕복항공권’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출발 및 도착지의 모든 항공 노선을 한 번에 결합해 보여줘 일정, 가격, 소요시간, 항공사 등 측면에서 고객에 최적화된 나만의 맞춤 왕복항공권을 예약할 수 있다.

박정현 인터파크 항공사업본부장은 “2년여 동안 참아왔던 해외여행 수요가 작년 4분기부터 폭발하는 가운데 여행업계 최고 수준의 실적을 기록했다”면서 “엔데믹 시대에도 항공권 1위 플랫폼 지위를 공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이가영 기자 young@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