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무 프로세스 혁신으로 일에 집중하는 환경 조성업역 장벽 뛰어넘는 DX 추진…일하는 방식의 변화
  • DX팀 직원들이 회의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HDC현대산업개발
    ▲ DX팀 직원들이 회의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HDC현대산업개발
    HDC현대산업개발이 고객 관점으로 일하는 방식을 혁신하기 위해 본격적으로 DX(Digital Transformation, 디지털 전환)를 추진한다.

    HDC현대산업개발은 변화하는 고객들의 니즈와 건설산업 환경에 발맞춰 지속성장 가능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BIM(Building Information Modeling, 건축정보모델)기반으로 생산성과 효율성을 강화하고, 상품기획부터 CS까지 모든 영역에 걸쳐 일하는 방식을 근본적으로 혁신하는 것을 목표로 DX를 추진 중이다.

    현재 DX가 가장 많이 적용된 분야는 건축이다.

    BIM 기술을 기반으로 건설과정의 주요 자재 수량을 즉각적으로 산출할 수 있는 HEB(HDC Estimate system by BIM) 시스템을 개발해 운영하고 있으며 현장에서도 BIM 데이터를 기반으로 시공 오차를 줄일 수 있는 프로세스를 구축하고 3D 스캐너 등 스마트 건설장비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등 DX를 통해 적극적으로 품질관리 수준을 높여가고 있다.

    또한 착공 초기 BIM 모델, 지질주상도를 반영한 지반 모델 등 입체적이고 정량화한 데이터를 토대로 시공 전 검토 업무를 수행함으로써 공사 중 리스크를 최소화하고 최적의 공사 관리가 이뤄질 수 있도록 관리하고 있다.

    7월에는 안전과 품질 사고 예방을 위해 모든 시공과정을 동영상으로 촬영해 기록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을 전국 현장에 확대 적용해 나가기로 했다. 이러한 신속한 결정은 DX를 추진하며 시공과정의 주요 사항들을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관리할 수 있는 품질관리 플랫폼을 개발해 운영 중이었기 때문에 신속히 결정할 수 있었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업역 장벽을 뛰어넘는 DX로 일하는 방식을 고객 관점으로 바꿔나가기 위해 노력 중이다.

    우선 일하는 방식의 변화 방향을 '기록하고 공유·공개해 연결한다'로 설정해 △수주 △상품기획, 설계 △인허가, 착공 △시공 △준공 △AS 단계까지 가치맵(Value Map)을 만들어 단계별로 발생하는 데이터의 연결고리를 정리하고 분석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진행 중인 단위 업무별 시스템화 및 디지털 구현을 통해 전사의 데이터를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데이터 파이프라인을 구축하고 의사결정의 근거, 기준 등을 기록 관리해나간다는 계획이다.

    이 과정에서 업무 표준화, 프로세스 정립, 데이터 축적 및 활용 등으로 디지털 기반의 업무절차를 만들어 일하는 방식을 바꿔나갈 예정이다.

    HDC현대산업개발 측은 "디지털 기반의 생산성 효율 확대를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앞으로 영업·설계·견적·외주·시공 등 업역 장벽을 뛰어넘어 DX를 통해 전체적인 업무 혁신을 추진하고 업무간 밸류체인 시너지를 극대화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