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해사정사회와 MOU …피해조사·배상금산정 협업
  •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옥. ⓒ뉴데일리DB
    ▲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옥. ⓒ뉴데일리DB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공공임대주택 입주자 피해배상 업무의 신속성·공정성 개선을 위해 한국손해사정사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최근 강풍·폭우·시설물 노후화 등으로 차량파손, 배관누수 등 입주자피해가 증가하는 추세다. 피해내용도 점차 다양해져 피해조사와 피해액 산정, 배상업무 수행시 높은 전문성이 요구되고 있다.

    이에 LH는 전문가인 손해사정사를 활용해 피해조사, 보상범위 확정 등을 신속처리해 입주자 불편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이번 협약에 따라 양기관은 국민·영구·행복주택 및 매입임대주택 입주민에 대한 피해배상 업무에서 협업하게 된다.

    손해사정사회는 LH 임대주택과 관련한 전담인력을 운영할 계획이다. 지역·분야별 손해사정사를 신속하게 선임하고 손해사정 관련 LH 담당자 교육도 실시한다.

    신홍길 LH 국민주거복지본부장 직무대행은 "이번 협약을 통해 입주자 불편을 줄이고 보상금액 책정 및 검증업무 정확성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