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까지 전국 300여곳 전문 엔지니어 파견수능 당일 '긴급 서비스팀' 운영 및 교육청과 비상 연락 구축
  • 삼성전자서비스 전문 엔지니어가 시스템에어컨을 점검하는 모습. ⓒ삼성전자서비스
    ▲ 삼성전자서비스 전문 엔지니어가 시스템에어컨을 점검하는 모습. ⓒ삼성전자서비스
    삼성전자서비스는 오는 16일 치러지는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대비해 수험생이 최적의 환경에서 시험을 볼 수 있도록 시험장의 '시스템에어컨 사전점검'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13일 밝혔다.

    삼성전자서비스는 오는 15일까지 서울, 강원, 세종, 충남, 전북, 제주 등 전국 300여곳의 수능 시험장에 전문 엔지니어를 파견해 삼성전자 시스템에어컨의 사전점검을 실시한다.

    삼성전자서비스 전문 엔지니어가 ▲시스템에어컨 시험 가동 ▲실외기 냉매 측정 ▲실내기 소음 확인 등 체계적인 제품 점검을 통해 최적의 실내 환경에서 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지원한다.

    대학수학능력시험 당일에는 '시험장 대응 긴급 서비스팀'을 운영하고 서울, 강원, 세종 등 교육청과 '비상 연락 체계(Hot-Line)'도 구축해 긴급 상황이 발생할 경우 신속하게 지원할 계획이다.

    정연돈 삼성전자서비스 B2B서비스팀장 상무는 "수험생들이 쾌적한 환경에서 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사전점검 캠페인을 시행하고, 수험생 모두를 응원하는 마음으로 시험이 끝날 때까지 비상 대기 체계를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