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고위 관계자, 27일 정례 기자간담회서 입장 밝혀“수사 대상자에 대해 직위해제 조치…감찰은 아직”서이초 재수사 주장에는 “충분한 수사 마쳤다”
  • ⓒ뉴데일리DB
    ▲ ⓒ뉴데일리DB
    수사 무마와 승진 청탁 대가로 거액을 받은 혐의로 구속기소된 ‘사건브로커’ 사건과 관련해 전남 경찰 5명이 직위해제된 가운데 경찰 지휘부가 공식적으로 유감 표명을 했다.

    경찰 고위 관계자는 27일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 기자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경찰이 비위 문제로 대규모 수사를 받는 부분에 대해 책임과 안타까움을 느낀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현재까지 (검찰로부터)수사 통보가 온 경찰 관계자는 7명”이라며 “이들에 대해 직위해제 조치를 했고 추가 수사 대상자가 있을 지는 검토를 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수사 대상자 감찰 여부에 대해서는 “수사가 어느 단계에 와있는지 우리(경찰 지휘부)도 모르기 때문에 현 단계에서 감찰을 거론하는 것은 시기적으로 어려운 측면이 있다”며 “수사 진행 중에 감찰을 하는 자체가 수사에 잘못된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답했다. 

    이어 “제도적 문제 등 개선을 통해 공정한 인사 조치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라며 “현 인사 시스템에 문제가 있다면 전방위적 개혁도 마다치 않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경찰은 이날 서이초 교사 사망 사건 수사 결과와 관련해 유족과 교사 노조 등이 경찰 수사가 잘못됐다고 주장하며 재수사를 요구하는 것에 대해 “충분히 수사가 됐다”며 “많은 인원이 투입돼 오랫동안 사안을 들여다봤고 추가로 나올 사안도 없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