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보험 축소 안건 논의 보류 심평원 약평위 "학회 및 전문가 의견 참고"
  • ⓒ연합뉴스
    ▲ ⓒ연합뉴스
    인공눈물 가격이 당분간 현행대로 유지될 전망이다. 그간 정부가 건강보험 축소로 방향을 잡아 가격이 급격히 오를 수 있다는 우려가 있었지만 추가 논의를 이어가기로 한 것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심평원)은 지난 7일 제13차 약제급여평가위원회(약평위)를 열어 "히알루론산 나트륨 성분 점안제는 학회 및 전문가 의견 등을 참고해 급여기준을 추가 검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9월 9차 약평위에서 수술이나 콘택트렌즈 착용 등에 의한 안구건조증(외인성 질환)에 히알루론산나트륨 점안제를 투약하는 것은 급여 적정성이 없다고 판단한 바 있다. 

    이는 해당 증상에는 건강보험 혜택을 없앤다는 의미로 환자가 부담하게 될 약가가 크게 오른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졌다, 

    이에 각 제약사들은 이의신청을 했고 심평원은 약가 재평가 심의를 추가 검토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이번 약평위에서는 한국다케다제약의 거대세포바이러스(CMV) 감염 치료제 '리브텐시티정'(마리바비르)과 한국쿄와기린의 균상식육종, 시자리증후군 치료제 '포텔리지오주20밀리그램'(모가물리주맙)도 급여 적정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판상 건선 치료제인 한국비엠에스제약의 '소틱투정6밀리그램'(듀크라바시티닙)은 평가금액 이하를 수용할 경우 급여의 적정성이 있다고 조건부로 판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