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청, 2022년 국민건강영양조사 발표흡연 줄었지만 음주는 늘어
  • ⓒ질병관리청
    ▲ ⓒ질병관리청
    30~50대 남성의 절반은 비만으로 조사됐고 만성질환도 덩달아 늘어나는 추세다. 흡연율은 내려갔으나 음주율은 올라갔다. 

    질병관리청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국민건강영양조사 제9기 1차년도(2022) 결과'를 8일 발표했다. 이 조사는 국민건강증진법에 근거해 우리 국민의 건강과 영양수준을 파악하기 위해 매년 약 1만명을 대상으로 실시하는 통계를 기반으로 한다. 

    작년 19세 이상 성인 남성의 비만 유병률은 47.7%로 전년(46.3%)보다 1.4%포인트 높아졌다.

    연령대별로 보면 남성 비만율은 30대 55.7%, 40대 53.6%, 50대 49.7%로 30∼50대 남성 2명 중 1명은 비만이었다.

    여성의 비만율은 25.7%로 전년(26.9%)보다 1.2%포인트 낮아졌지만, 20대 비만율은 18.2%로 전년보다 2.3%포인트 높아졌다.

    고혈압 유병률은 남성 26.9%, 여성 17.0%로, 남성은 전년(25.2%)보다 1.7%포인트 높아졌고 여성은 비슷했다. 50대 남성의 고혈압 유병률은 35.8%로 전년(41.6%)보다 5.8%포인트나 증가했다.

    고콜레스테롤혈증 유병률은 남성은 20.9%로 전년과 비슷했고, 여성은 22.6%로 2.3%포인트 높아졌다. 최근 10년간 남녀 40대 이상에서 10%p 이상 증가했다.

    당뇨병 유병률은 남성 11.2%, 여성 6.9%였다.

    흡연율은 줄었지만 음주율은 늘었다. 

    작년 흡연율(궐련 기준)은 남성 30.0%, 여성 5.0%로 전년보다 각각 1.3%포인트, 1.9%포인트 낮아졌다.

    담배 제품을 하나라도 사용한 비율은 남성 36.6%, 여성 7.2%로 전년보다 각각 0.1%포인트 1.3%포인트 낮아졌다. 

    고위험음주율은 남성 21.3%, 여성 7.0%로 남성은 전년보다 1.6%포인트 높아졌고, 여성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고위험음주율은 1회 평균 남성은 7잔(또는 맥주 5캔), 여성 5잔(또는 맥주 3캔) 이상을 최소 주 2회 마시는 비율이다.

    최근 1년간 월 1회 이상 한 번의 술자리에서 남성은 7잔(또는 맥주 5캔), 여성은 5잔(또는 맥주 3캔) 이상 음주한 비율을 뜻하는 월간폭음률은 남성 48.8%, 여성 25.9%로 전년보다 모두 1.8%포인트 증가했다.

    지영미 질병청장은 "20대 식생활 악화, 30∼40대 비만·건강행태 악화, 50대 이상 만성질환이 계속 증가하고 있다"며 "청장년층의 건강 위험요인 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