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tv, U+모바일tv 통해 2월 1일부터 오리지널 콘텐츠 제공영화 '내일의 전쟁' 등 인기 콘텐츠 270여 편 순차 편성할리우드 영화·미드 마니아 공략
  • ⓒLGU+
    ▲ ⓒLGU+
    LG유플러스는 2월 1일부터 인터넷TV(IPTV) ‘U+tv’와 모바일 TV 플랫폼 ‘U+모바일tv’를 통해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의 인기 오리지널 콘텐츠를 제공한다고 31일 밝혔다.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는 전 세계 2억명 구독자를 보유한 글로벌 OTT 서비스다. 2010년 아마존이 설립한 콘텐츠 제작사 ‘아마존 MGM 스튜디오’를 통해 오리지널 콘텐츠를 공급받고 있다. 아마존은 지난 2022년 할리우드 대표 영화사인 MGM을 인수한 바 있으며, 다수 콘텐츠 라인업을 확보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내달부터 U+tv와 U+모바일tv를 통해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의 오리지널 영화와 드라마 270여 편을 VOD 형식으로 제공한다. 
     
    U+tv를 통해 시청 가능한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의 대표 영화는 ▲항공기 납치사건을 소재로 한 조셉 고든 레빗 주연의 영화 '7500' ▲디스토피아가 된 미래의 전장을 다룬 크리스 프랫 주연의 영화 '내일의 전쟁(The Tomorrow War)' ▲CIA의 숨겨진 진실을 파헤치는 미 의회 특별보고서 '더 리포트(The Report)' 등이다.

    대표 드라마는 ▲필립 K. 딕 소설 원작으로 제2차 세계대전에서 독일과 일본이 승전해 미국을 분할 통치하는 세계를 그린 '높은 성의 사나이' ▲뉴욕 필하모닉 단원들의 좌충우돌 성장스토리 '모차르트 인 더 정글' ▲에미상 14개 부문에 노미네이트 된 '마블러스 미시즈 메이슬' ▲뉴욕타임즈 인기 칼럼을 소재로 다양한 현대의 연애상을 그린 '모던 러브' 등 28개 시리즈로 순차 공개될 예정이다.

    앞서 LG유플러스는 일본의 HBO로 불리는 유료방송사 ‘와우와우(WOWOW)’, 스웨덴 콘텐츠 스트리밍 플랫폼 ‘비아플레이(VIAPLAY)’, 미국 메이저 종합 미디어 기업 ‘바이아컴CBS(ViacomCBS)’ 등 다양한 나라의 대표 콘텐츠 기업과 제휴를 맺은 바 있다.

    정진이 LG유플러스 미디어사업트라이브장은 "앞으로도 전 세계의 다양한 드라마·영화를 제공하며 고객 시청경험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