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당기순익 2.5조…전년대비 18% 감소취약한 포트폴리오…은행 부진 만회할 계열사 부재이자이익 ‘제자리’…비이자이익 5% 감소
  • ⓒ연합뉴스 제공
    ▲ ⓒ연합뉴스 제공
    우리금융그룹의 지난해 당기순이익이 전년 대비 20% 가까이 뒷걸음질했다. 비이자이익 부진이 이어진 가운데 기업대출 성장률마저 꺾이며 ‘기업명가’ 위상에도 상처를 입었다. 

    특히 주력계열사인 은행의 실적 부진을 만회해 줄 비은행계열사가 보이지 않는다는 점에서 취약한 포트폴리오의 문제점도 드러났다.

    우리금융은 지난해 연간 당기순이익이 전년대비 19.89% 감소한 2조 5167억원으로 집계됐다고 6일 공시했다. 

    금융권에선 지난해 금융지주들의 실적이 전년보다 부진할 것으로 예측했다. 부동산 PF(프로젝트 파이낸싱) 부실 우려와 연체율 상승 등에 대비한 충당금 적립, 민생금융 지원방안에 따른 이자환급 비용 인식 등 은행권 공통 이슈로 수익성 악화가 불가피했기 때문이다.

    우리금융의 실적 부진도 어느 정도 예상됐지만, 증권사 전망치 평균(2조7652억원)을 10% 가까이 밑돈 뼈아픈 결과다. 지난해 3조4516억원의 순이익을 거둔 하나금융지주와 비교하면 격차가 9349억원으로 벌어졌다.

    임종룡 우리금융 회장은 작년 연말 임직원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2023년은 기업문화 혁신, 기업금융 명가 부활, 상생금융 실천 등 변화의 첫 발걸음을 시작한 한 해였지만 실적에서는 여전히 아쉬움이 남아있다"고 진단했다. 

    이자이익과 비이자‧수수료 이익을 합한 순영업이익은 지난해 9837억원으로 전년 대비 소폭(-0.1%)하락했다.

    특히 우리금융의 취약점으로 꼽히는 비이자이익이 부진이 두드러졌다. 우리금융의 지난해 비이자이익은 간신히 1조원대를 지키며 전년 대비 4.7% 감소했다.

    이자이익이 약8조7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0.5% 늘었지만, 기업대출 성장률이 둔화했다. 우리은행의 지난해 기업대출성장률(원화)은 2.5%로 전년(5%)대비 반토막이 난 것으로 집계됐다.

    그룹 및 은행 고정이하여신(NPL)커버리지비율은 각각 역대 최대 수준인 229.2%, 318.4%를 기록했고, NPL비율은 그룹 0.35%, 은행 0.18%로 업계 최고 수준을 보여 주었다. 준수한 건전성과 리스크 관리 역량은 향후 실적 반등을 위한 밑바탕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주요 계열사별로 보면 그룹 핵심인 은행 순이익(2조5350억원)은 전년 동기 대비 13% 줄었다. 이자이익이  약 7조4000억원으로 전년대비 제자리 걸음을 한 반면 비이자이익이 전년대비 8.9% 감소했다.

    이밖에 카드(약 1120억원), 캐피탈(약 1280억원)의 순이익도 각각 45.3%, 30.1% 큰 폭으로 감소했다.

    그룹 대손비용은 1년새 약 9954억원 늘었다.

    우리금융그룹 관계자는“작년 한 해 취약 부문에 대한 건전성을 개선하는 한편 ‘우리자산운용·글로벌자산운용 통합’ 등 계열사를 정비해 그룹 자본시장 경쟁력을 강화했다”며 “올해는 위험가중자산 관리 등 리스크 관리에 집중하면서도 ▲선택과 집중의 성장전략 ▲자산관리부문 등 그룹 시너지 강화를 통해 실적 턴어라운드가 본격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