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지난해 12월 중순부터 특별점검항공기 냉난방 공기조화장치 미인가 부품 사용티웨이측 "아직 전달받은 결과는 없어"
  • 티웨이항공. ⓒ뉴데일리DB
    ▲ 티웨이항공. ⓒ뉴데일리DB
    국토교통부는 최근 티웨이항공이 인가받지 않은 부품을 기체 정비에 사용한 정황을 발견해 조사 중이다.

    2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국토부는 티웨이항공에 대한 특별점검 과정에서 미인가 냉난방 부품을 활용한 정황을 찾아냈다.

    국토부는 지난해 12월 중순부터 티웨이항공의 부품 관리, 기체 수리 등 정비 체계 전반에 대한 특별점검에 나섰다.

    티웨이항공의 기체 결함으로 인한 결항·지연 발생 빈도가 다른 항공사보다 높아 정비 분야 지표가 악화한 데 따른 조처였다. 지난해 8∼12월 5개월간 기체 결함에 따른 티웨이항공 운항 지연·결항은 5건에 달한다.

    국토부는 특별점검에서 티웨이항공이 항공기 냉난방 역할을 하는 공기조화장치(에어컨디셔닝 시스템)를 미인가 부품으로 정비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토부는 추가 조사를 벌여 티웨이항공에 대한 행정처분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티웨이항공 관계자는 "아직 국토부로부터 따로 전달받은 결과는 없다"고 말했다.

    한편 티웨이항공은 아시아나항공과 기업결합을 하는 대한항공의 유럽 4개 노선(독일 프랑크푸르트, 프랑스 파리, 이탈리아 로마, 스페인 바르셀로나)을 넘겨받을 예정이다. 이는 유럽연합(EU) 경쟁 당국의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기업결합 승인 관련 '조건'이다. 티웨이항공은 오는 6월 파리 취항을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4개 노선에 진입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