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구글도 얼굴인식기능 선보여…"사생활보호 강화"

입력 2011-12-10 04:03 | 수정 2011-12-10 08:05
구글이 얼굴인식기능인 '파인드 마이 페이스(Find My Face)'를 공개했다고 CNN머니 등 미국 언론들이 9일 보도했다.

구글플러스(+)를 통해 서비스되는 이 기능은 이용자나 이용자 친구의 사진을 파악해 얼굴을 인식한 뒤 이용자의 프로필 사진 또는 소셜네트워크상에 신원이 확인된 사진들과 동일인물임이 확인되면 이름표(tag)를 붙여주게 된다.

구글은 이 기능이 최근 사생활침해 논란을 일으켰던 페이스북의 얼굴인식기능인 '사진 태그 제안(Photo Tag Suggest)'과 유사하지만 핵심부문에서 차별화했다고 주장했다.

구글은 이 기능이 자동으로 실행되기 전에 서비스 이용여부를 선택하도록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구글은 이와 함께 이름표를 붙인 사진이 공개되기 전에 미리 승인하는 절차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페이스북은 앞서 이 기능을 추가하면서 사용자들에게 미리 알리지 않은데다 가입자가 원하지 않더라도 자신의 얼굴과 신분이 공개되는 결과를 초래해 전세계적으로 비난을 받았으며, 유럽연합(EU) 등에서는 사생활침해 여부에 대한 조사에 착수한 상태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