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올 구조조정대상 대기업 40개

작년보다 4개 늘어C등급 27개, D등급 13개

입력 2013-07-10 16:02 | 수정 2013-07-10 16:31

▲ (사진=연합뉴스) 김진수 금융감독원 기업금융개선국장이 10일 올해대기업 신용위험 정기평가에 대한 결과와 대응방안에 대해 브리핑 하고 있다

 

채권은행들이 올해 구조조정 대상 대기업으로,
지난해보다 4곳 많은 40개사를 선정했다.

 

<금융감독원>(원장 최수현)은 10일,
채권은행들이 금융권 신용공여액 500억원 이상 대기업,
1천802개사 중584곳을 세부평가하고,
이 중 40개사를 구조조정 대상기업으로 선정했다고 전했다.

 

<금감원>은 ,
2009년 이후 취약업종을 중심으로 강도 높은 구조조정을 지속추진했지만,
[경기회복 지연], [세부평가대상 확대], [취약업종에 대한 엄격한 평가] 등으로 인해,
구조조정대상 업체가 지난해(36개사)보다 4곳 늘어났다고 밝혔다.

 

다만 구조조정대상 기업중,
작년 C등급 기업이 15곳, D등급이 21곳이었던 것에 비하면,
올해는 C등급 27곳, D등급 13곳으로,
C등급 업체의 비율이 늘었다.

 

C등급 업체는, 워크아웃을 통해 조기에 경영정상화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고,
D등급 업체는, 채권금융회사 지원없이 자체 정상화를 추진하거나,
기업회생절차를 신청할 예정이다.

 

<금감원>은 이번 신용위험평가를 바탕으로,
앞으로 구조조정이 신속하고 실효성 있게 추진되도록 힘쓸 예정이다.

 

이에따라, 워크아웃 대상 기업의,
워크아웃 개시 전 은행의 채권 회수 등,
금융제한 조치가 발생하지 않도록 지시하고,
워크아웃 개시 후에는 경영정상화계획 수립 등,
워크아웃 절차가 조속히 진행될 수 있도록 적극 독려할 것이다.

 

신용위험평가 직후 정상 평가 기업이 회생절차를 신청하거나,
합리적 이유없이 워크아웃이 중단되는 경우에는,
검사를 통해 신용위험평가 및 워크아웃 기업 사후관리의 적정성 등을,
철저히 점검할 예정이다.

 

또한 주채권은행을 통해 협력업체의 자금상황 등을 점검하고,
원활한 금융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도할 방침이다.

 

<금감원> 관계자의 말이다.    (기업금융개선국 기업금융개선2팀 최인호 팀장)

D등급의 비율이 줄어들고 C등급이 늘었다.
C등급은 워크아웃을 통해 경영정상화가 될 가능성이 높은 업체들이기에,
구조조정대상 업체수의 수가 늘었다는 말이,
부실기업이 늘었다는 말보다는 회생가능한 기업이 늘어났다고 해석할 수 있다.

이번 조사는 퇴출목적이 아닌 기업의 경영정상화를 돕기 위한 것이다.
앞으로 <금감원>측에서도 구조조정이 신속하고 실효성 있게 추진될 수 있도록,
다각적인 방안을 강구해 나갈 것이다.

허고운 gowoon@new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추천
관련기사 방금 보신 기사와 같이 읽으면 좋아요!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