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국제유가] 중국 경제 성장 기대감에 [상승]… WTI 107.23달러

미국 원유재고 감소 전망도 상승세 견인

입력 2013-07-24 09:45 | 수정 2013-07-24 10:41




[국제유가]는
중국의 경제 성장 기대감과
미국 원유재고 감소 전망 등의 영향으로
상승했다.

24일 <한국석유공사>에 따르면
23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거래된 8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전일 대비 배럴당 0.29달러 오른 107.23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런던 ICE의 [북해산 브렌트유(Brent)] 선물 역시
배럴당 108.42달러에 거래되며 0.27달러
상승했다.

이와 달리 미국과 영국의 석유시장 움직임이 하루 늦게 반영되는 [두바이유(Dubai)] 현물의 경우
전일 대비 0.51달러 내린 104.83달러를
기록했다.

중국의 성장률 유지 정책 발표에 따른 기대감이
이날 유가 상승에 영향을 미쳤다.

중국 리커창 총리는
경제성장률 하한선이라고 밝힌 [7%]를 유지하기 위해
소비 진작과 철도·환경 설비 부문에 대한 투자 확대 등의 정책을 실시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또한 달러화의 가치 하락과
미국 원유재고 감소 전망도 유가 상승에
일조했다.

지난 23일(현지시간) 유로화 대비 미 달러 환율은
전일대비 0.29% 상승(가치하락)한 1.3221 달러/유로를 기록했다.

<미국석유협회(API)>와 <에너지정보청(EIA)>의 주간 원유 재고자료를 토대로
<로이터>에서 실시한 사전 조사 결과,
지난주 상업 원유재고가 4주연속 하락한 3.67억 배럴일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미국 증시의 상승세도
유가 상승을 견인했다.

지난 23일(현지시간)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일대비 0.14%p 상승한 15,567.74를
기록했다.

일리노이 소재 <Ritterbusch & Associates사>의 Jim Ritterbusch 분석가는
긍정적인 거시경제의 영향이 지속됨에 따라
원유가격 반등이 이뤄진 것이라고 분석했다.

배소라 bsrgod78@new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