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00평 부지, 200억 투자… 수입 및 국내산 과일, 채소 물류&가공 센터 준공충북 음성군 원남산업단지 내 소재, 신선 편의 식품 및 식재료 생산하는 과채 가공 사업 본격 시작
  • 한국델몬트 음성 후레쉬 센터. ⓒ한국델몬트
    ▲ 한국델몬트 음성 후레쉬 센터. ⓒ한국델몬트

    세계적인 청과 브랜드 한국 델몬트 후레쉬 프로듀스가 자사 물류 센터이자 가공 센터인 '음성 후레쉬 센터'를 준공했다고 13일 밝혔다.

    한국 델몬트는 음성 후레시 센터 준공으로 신선 편의 식품 및 식재료 생산의 과채 가공 사업에 본격 진출한다. 

    한국 델몬트는 지난 1999년 12월 국내에 공식 진출해 최첨단 후숙실과 냉장실을 갖춘 이천과 창원의 물류 센터를 통해 바나나, 골드파인 등 신선하고 우수한 품질의 수입산 과일을 시장에 공급하며 성장해왔다.

    이번에 건립한 '음성 후레쉬 센터'는 기존 물류 센터 기능과 함께 한국 델몬트가 올 하반기 새로 시작하는 신선 가공식품 사업의 설비를 갖춘 신선 가공 센터다. 

    한국 델몬트의 신사업은 기존 수입 과일은 물론 국내산 과일과 채소를 가공하여 신선 편의 식품 및 식재료를 생산, 외식 사업체와 소비자에게 제공하는 것으로 '음성 후레쉬 센터'는 과채의 세척, 소분, 가공, 포장 등 식품의 안전과 위생을 더욱 철저히 하기 위한 최첨단 설비와 시스템을 갖췄다.

    총 200억 원을 투자했으며 6000평(부지 1만9834㎡) 규모다. 

    델몬트 관계자는 "B2B용 식재료 생산과 1~2인 가족의 증가, 바쁜 일상 등 소비자 라이프 스타일을 고려해 좀 더 쉽게 과일과 채소를 챙겨 먹을 수 있도록 소포장, 편의성을 강조한 다양한 제품들을 선보일 예정"이라며 "델몬트 하면 떠오르는 바나나와 골드파인 등 수입산 과일뿐만 아니라 국내산 과일과 채소까지 다루면서 국내 대표 청과 기업으로서의 자리를 더욱 굳건히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국 델몬트는 '음성 후레쉬 센터' 완공을 기념해 13일 준공식을 개최했다. 이날 준공식에는 델몬트 아시아 태평양 지역 총괄 대표 헥터 리베라 (Hector Rivera), 델몬트 본사 인사총괄 부사장 루이 테나자스 (Louie Tenazas), 한국 델몬트 후레쉬 프로듀스 강근호 대표이사, 음성군 정성엽 부군수, 협력업체 관계자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 (왼쪽부터) 헥터 리베라 델몬트 아시아 태평양 지역 총괄 대표, 루이 테나자스 델몬트 본사 인사총괄 부사장, 강근호 한국 델몬트 대표이사. ⓒ한국델몬트
    ▲ (왼쪽부터) 헥터 리베라 델몬트 아시아 태평양 지역 총괄 대표, 루이 테나자스 델몬트 본사 인사총괄 부사장, 강근호 한국 델몬트 대표이사. ⓒ한국델몬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