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신세계푸드 '치즈몽땅번' 인기, 출시 20일만에 10만개 판매 돌파

치즈크림 듬뿍 담겨… 높은 가성비, SNS 인기가 판매로 이어져일부 매장 품절… 예약 접수 받기도

입력 2017-03-08 15:37 | 수정 2017-03-08 15:55

▲ 치즈몽땅번. ⓒ신세계푸드

신세계푸드가 이마트 내에서 운영하는 베이커리 브랜드 데이앤데이(Day And Day)와 밀크앤허니(Milk And Honey)는 신제품 '치즈몽땅번' 출시 20일만에 10만개 판매를 돌파했다고 8일 밝혔다.

신세계푸드는 치즈몽땅번의 구입을 원하는 고객들을 위해 원료 수급을 늘리고 있지만 신선한 빵 맛을 위해 각 매장에서 직접 구워 만들다 보니 일부 매장에서는 품절사태가 빚어지고 있다.

치즈몽땅번의 인기는 경기침체 영향으로 가성비를 중시하는 소비 트렌드가 제빵시장에서도 나타나고 있기 때문으로 신세계푸드 측은 분석했다.

치즈몽땅번은 한끼 식사로 충분한 일반 케이크 4분의 1 크기(240g)에 4500원으로 시중에서 판매되는 비슷한 디저트류 빵에 비해 2000원 이상 저렴하다. 한 입 먹었을 때 풍성한 식감을 느낄 수 있을 뿐 아니라 부드러운 빵과 새콤달콤한 치즈크림의 맛도 뛰어나다.

SNS 입소문도 치즈몽땅번의 인기에 한 몫을 했다. 치즈몽땅번을 먹은 고객들이 SNS에 사진과 맛에 대한 리뷰를 함께 올리면서 제품에 대한 인지도와 판매량이 급격히 늘고 있다. 

치즈몽땅번은 출시 초기 1주차에는 일일 판매량이 5~10% 정도로 조금씩 증가했지만 3월부터는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등 SNS의 폭발적인 입소문을 타고 30% 이상 늘면서 현재는 평일 5000개, 주말 1만개의 판매량을 기록하고 있다.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제빵업계에서 보통 1일 5000개 이상 판매되는 빵을 빅 히트 상품으로 여기는데 치즈몽땅번은 별다른 광고 없이 SNS 입소문 만으로도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며 "앞으로도 치즈몽땅번처럼 가성비가 뛰어날 뿐 아니라 고객들에게 호응을 얻을 수 있는 요소들을 담은 다양한 신제품을 개발해 시장을 공략해 가겠다"고 말했다. 

신세계푸드의 치즈몽땅번은 매장에서 직접 구워 만든 번(bun, 우유와 버터를 넣어 만든 영국 빵) 안에 새콤달콤한 치즈크림을 2개층으로 듬뿍 넣고 겉에는 슈가 파우더를 뿌린 제품이다. 

김수경 muse@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