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한미약품, 2분기 영업익 199억… 전년比 7.4% 감소

기술료 수익 일시적 감소 영향으로 실적 하락R&D에 485억 투자… ‘매출-R&D 선순환’ 구조 지속

입력 2018-07-31 17:09 | 수정 2018-07-31 20:27

▲ 한미약품 본사 ⓒ한미약품

한미약품은 올 2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 199억원으로 전년 동기 7.4%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31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2413억원, 당기순이익은 144억원으로 각각 8.3%, 19.0% 늘었다.

또한 자체 개발 중인 신약 파이프라인이 증가하면서 2분기 매출의 20.1%에 해당하는 485억원을 R&D에 투자했다고 공시했다. 이는 전년 대비 31.8% 증가한 액수다.

영업이익이 역성장한 이유는 기술료 수익이 일시적으로 감소한 영향이라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올해 2분기 매출에는 ‘아모잘탄 패밀리’와 ‘로수젯’, ‘로벨리토’ 등 복합제의 고른 성장과 ‘구구’, 팔팔’, ‘한미탐스 0.4mg' 등의 선전이 반영됐다. 파트너사들이 지급한 기술료 일부도 수익으로 인식됐다.

중국 현지법인 북경한미약품의 2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8% 성장한 514억원을 달성했다. 영업이익은 2.9% 증가한 62억원, 순이익은 7.1% 증가한 59억원을 기록했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자체 개발한 주력 제품들의 고른 성장을 기반으로 신약 R&D에 투자하는 ‘매출-R&D 선순환’ 구조가 이번 2분기에도 안정적으로 유지됐다”며 “미래 비전을 위한 투자와 내실 있는 경영의 조화를 통해 제약강국 실현을 앞당기겠다”고 말했다.

김새미 기자 saemi0316@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