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셀트리온, 유방암 바이오시밀러 '허쥬마' 호주 판매 허가

램시마·트룩시마 이어 세번째 제품 허가 완료… 유통·출시 협의 중트라스트주맙 성분 바이오시밀러 중 최초로 호주 허가받아

입력 2018-08-02 10:26 | 수정 2018-08-02 10:33

▲ 유방암 치료용 항체 바이오시밀러 '허쥬마' ⓒ셀트리온

셀트리온은 최근 호주 식약처(TGA)로부터 유방암·위암 치료용 항체 바이오시밀러 '허쥬마'의 판매 허가를 받았다고 2일 밝혔다.

허쥬마의 오리지널 의약품인 '허셉틴'의 성분인 트라스트주맙 바이오시밀러 가운데는 허쥬마가 호주에서 최초로 판매 허가를 받았다. 허쥬마는 조기유방암, 국소진행형 유방암, 전이성 유방암, 진행성 위암 치료에 쓰이는 항암 항체 바이오시밀러다.

허쥬마의 오리지널의약품은 지난해 의약품 시장조사기관 아이큐비아 집계 기준으로 호주에서 연간 약 1341억원 규모의 매출을 기록했다.

셀트리온은 계열사인 셀트리온헬스케어와 허쥬마의 호주 유통 방안을 협의 중이며, 현지 시장 상황을 고려해 전략적 론칭 시점을 결정할 계획이다.

셀트리온은 지난 2015년 8월 호주에서 램시마의 허가를 받고 유통파트너사인 화이자와 호주 시장에 진출한 바 있다. 지난 4월에는 호주 식약처로부터 두 번째 제품인 혈액암 치료용 항암 항체 바이오시밀러 '트룩시마'의 허가도 획득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호주의 암환자들이 합리적인 가격에 고품질 바이오의약품의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신속한 시장 진입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새미 기자 saemi0316@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