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이대목동병원, AI 기반 의료용 음성 인식 소프트웨어 상용화

의료영상 판독 음성 녹음 파일→문자 변환 과정 자동화AI 통해 한글·영어 혼용 2개 언어 동시 변환, 정확도 ↑

입력 2018-08-03 09:57 | 수정 2018-08-03 10:13

▲ 이대목동병원 전경 ⓒ이화의료원

이대목동병원은 인공지능(AI) 의료기기 전문기업 뷰노와 함께 개발한 의료용 음성 인식 소프트웨어가 상용화됐다고 3일 밝혔다.

이번에 상용화된 소프트웨어는 의료영상 저장 전송 시스템(PACS)에 있는 영상 판독용 녹음 파일을 AI를 통해 문자로 자동 변환하는 프로그램이다.

기존에는 PACS 영상을 의사가 판독한 후 음성 녹음한 파일을 사람이 듣고 직접 문자로 전환했다. 이번 소프트웨어 개발로 녹음 파일이 인공지능을 통해 자동으로 문서화된다.

특히 이번 소프트웨어는 기존 음성인식 변환 프로그램과 달리 높은 정확도를 유지하며, 한글과 영어가 혼용된 2개 언어의 동시 변환이 가능하다.

현재 이대목동병원에서는 해당 소프트웨어를 사용해 전사 업무에 활용하고 있다.

이번 소프트웨어 개발에서 책임 연구자를 맡았던 김범산 핵의학과 교수는 "이번에 상용화된 제품은 영상판독 뿐 아니라 의료의 다양한 분야로 확장이 가능한 소프트웨어"라며 "앞으로 꾸준한 보완 작업 및 성능 개선을 통해 추가적인 활용 방안을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새미 기자 saemi0316@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