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고혈압 환자 1만3천여명, '발암' 가능성 불구 약 교환 안해

교환율 92.7% 그쳐… '재처방-재조제' 받아야中 '제지앙 화하이' 제조 '발사르탄' 사용 치료제 115개 제품

입력 2018-08-05 09:53 | 수정 2018-08-05 10:43

▲ 발암 가능성이 있는 고혈압 치료제를 처방받은 환자 1만3000명은 여전히 약을 교환하지 않은 것으로 집계됐다. ⓒ연합뉴스

발암 가능성이 있는 원료인 발사르탄이 함유된 고혈압 치료제를 처방받은 환자 1만3000명은 여전히 약을 교환하지 않은 것으로 집계됐다.

5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발사르탄 원료의 고혈압 치료제를 처방받은 환자 17만8536명 가운데 지난 3일 기준 교환을 마친 환자는 15만8930명(89.0%)이다. 이미 복용 기간이 지난 환자 6549명까지 포함하면 교환율은 92.7%로 올라간다.

하지만 나머지 1만3000명 가량은 아직도 재처방 또는 재조제 받지 않는 등 해당 의약품을 교환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발사르탄 원료의 고혈압 치료제를 처방받은 100명 중 7명에 해당한다.

복지부는 병원 등 의료기관에 이같은 사실을 알리고, 환자들이 빨리 약을 교환할 수 있도록 당부했다.

복지부 관계자는 "병원과 지자체 등에 공문을 보내 환자들이 조속히 약을 교환할 수 있게 개별적으로 연락하는 등의 협조를 부탁했다"며 "아직 약을 바꾸지 않고 임의로 복용을 중단한 환자들은 어서 교환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달 9일 중국의 '제지앙 화하이'가 제조한 발사르탄을 사용한 고혈압 치료제 115개 제품을 잠정 판매중지 및 제조 중지시켰다. 이는 제지앙 화하이에서 만든 발사르탄에서 암을 유발할 가능성이 있는 물질 'N-니트로소디메틸아민'(NDMA)가 검출된 데 따른 것이다. 

발사르탄 원료로 문제가 된 115개 제품을 처방받은 환자는 진료받는 병원을 방문해 다른 의약품으로 재처방 및 재조제를 받을 수 있다. 처방은 기존 처방 중 남아있는 기간에 대해서만 가능하다. 의료기관을 방문할 수 없어 약국에 가더라도 의약품을 교환할 수 있다. 재처방과 재조제에 환자 부담은 없다.

손정은 기자 jeson@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