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메르스 의심환자 6명 중 4명 최종 '음성' 판정… 격리 해제

일상접촉자 4명 중 1명은 영국인, 3명은 내국인1차 '음성' 나머지 2명은 2차검사 결과 대기 중

입력 2018-09-11 11:27 | 수정 2018-09-11 15:48

▲ 메르스 감염격리병동 ⓒ연합뉴스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환자 접촉자 중 6명 중 4명이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았다.

질병관리본부는 메르스 확진자의 밀접접촉자 1명과 일상접촉자 5명 등 6명이 발열, 기침 등의 의심 증상을 보여 검사를 의뢰한 결과 4명이 1·2차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아 격리 해제됐다고 11일 밝혔다.

최종 음성 판정된 4명은 모두 일상접촉자다. 전날 국립중앙의료원에서 퇴원한 영국인 여성 외 3명은 모두 내국인 탑승객이다.

나머지 2명은 1차 결과 음성이었으나 최종 확인을 위해 2차 검사 결과를 대기 중이다. 2명 중 1명은 밀접접촉자로 분류된 외국인 승무원, 1명은 일상접촉자다.

김새미 기자 saemi0316@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