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셀트리온헬스케어 '트룩시마', 유럽 시장점유율 30% 돌파

'램시마'로 쌓은 마케팅 노하우·국가별 맞춤 유통 전략 유효유럽 22개국 판매 중… 내년 상반기까지 유럽 전역 확대 계획

입력 2018-10-15 12:04 | 수정 2018-10-15 13:36

▲ 램시마·트룩시마의 유럽 시장점유율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자사의 혈액암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트룩시마’가 출시 1년 만에 시장점유율 30%를 돌파했다고 15일 밝혔다.

트룩시마는 올해 2분기 기준 유럽 리툭시맙 시장에서 32% 의 시장점유율을 달성했다. 영국 64%, 프랑스 39%, 이탈리아 32% 등 유럽 리툭시맙 시장의 70%를 차지하는 주요 5개국에서 34%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네덜란드와 오스트리아 등지에서는 시장점유율이 50%를 넘었다.

이 같은 트룩시마의 성장세는 램시마 판매를 통해 쌓은 셀트리온헬스케어의 마케팅 노하우와 글로벌 파트너사들의 국가별 맞춤형 유통 전략이 주효했다는 게 회사 측의 분석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현재 유럽 22개국에서 판매 중인 트룩시마의 출시국을 내년 상반기까지 유럽 전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유럽 내 바이오시밀러 중 세계 최초로 오리지널 의약품의 시장점유율을 넘어선 램시마는 올 2분기 유럽에서 54%의 점유율을 달성했다.

올 2분기부터 판매가 본격 시작된 유방암 치료용 항체 바이오시밀러 '허쥬마'도 유럽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했다. 지난 6월 네덜란드에 론칭한 허쥬마는 주요 입찰 경쟁에서 승리하며 출시 1개월 만에 7%의 시장점유율을 달성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내년 상반기까지 유럽 전역으로 허쥬마 판매국을 확대할 계획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트룩시마는 램시마를 뛰어넘는 성장세로 유럽 시장에서 가파르게 시장점유율을 높여가고 있다"며 "셀트리온 바이오시밀러 제품군이 구축한 선도적인 입지와 셀트리온헬스케어의 마케팅 노하우를 기반으로 램시마, 트룩시마뿐만 아니라 허쥬마까지 경쟁업체들이 따라올 수 없도록 신규 시장 선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새미 기자 saemi0316@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