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차바이오텍, NK세포 대량 생산 기술 국내 특허 취득

NK세포 수 2000배 증가… NK세포 활성도 90% 이상 향상NK세포 분리 배양 절차 없이 단백질만 이용해 선별 증식

입력 2018-10-15 12:18 | 수정 2018-10-15 13:37

차바이오텍은 인체 내 면역세포의 하나인 NK(Natural Killer·자연살해) 세포의 대량 생산 기술에 대한 국내 특허를 취득했다고 15일 밝혔다.

NK세포는 인체에 존재하는 가장 강력한 면역세포로, 유일하게 암세포와 정상세포를 구별해 암세포만 공격∙제거하는 역할을 한다. 이 때문에 NK세포의 활성도를 높이고 수를 늘리면 면역력을 증강시켜 높은 항암 치료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차바이오텍이 취득한 특허의 핵심은 채취한 혈액으로부터 NK세포만 선별적으로 증식시키는 기술이다. 이 기술을 적용하면 약 2주 사이에 NK세포가 배양 전보다 최대 2000배까지 증가한다. 배양 전 5~20% 수준인 활성도는 90% 이상으로 향상돼 높은 항암 효과를 나타낸다.

이번 특허 기술은 기존 방식에서 필요했던 혈액에서 NK세포를 분리하는 절차를 생략했다. 해당 기술은 혈액에 항체와 사이토카인 등 단백질 성분을 투입하면 바로 NK세포가 선별 증식되는 방식이기 때문에 시간과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이영욱 차바이오텍 대표는 “이번 특허 기술을 통해 높은 암 살상 능력을 지닌 NK세포를 빠르고 간편하게 대량 확보할 수 있게 됐다”며 “항암 효과가 향상된 NK세포를 이용해 면역세포치료제 연구·개발 등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새미 기자 saemi0316@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