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삼성바이오에피스, '임랄디' 유럽 출시… 다국적사들과 경쟁 돌입

글로벌 매출 1위 '휴미라' 특허만료로 바이오시밀러 출시판매사 바이오젠, 기존 제품 판매 노하우 보유… 마케팅 관건

입력 2018-10-17 16:30 | 수정 2018-10-17 16:30

▲ 삼성바이오에피스 사옥 전경 ⓒ삼성바이오에피스

삼성바이오에피스가 휴미라의 바이오시밀러 '임랄디'를 유럽에 출시하면서 다국적 제약사들과 경쟁에 돌입하게 됐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임랄디'를 영국, 프랑스, 독일, 스페인, 이탈리아 등 주요 국가를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유럽에 출시할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휴미라는 류머티즘 관절염, 궤양성 대장염, 크론병, 강직 척추염, 건선 등의 자가면역질환을 치료하는 바이오의약품이다. 휴미라의 특허권자는 미국 바이오 기업 애브비다.

휴미라는 지난해 글로벌 매출이 184억 2700만 달러(약 20조원)로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치료제다. 휴미라는 애브비 매출에서 60% 이상을 차지한다.

지난 15일 휴미라의 유럽 특허가 풀리면서 바이오시밀러 출시가 가능해졌다. 삼성바이오에피스와 다국적 제약사 산도스, 암젠은 이미 애브비와 특허 분쟁을 마치고 특허 만료 시점에 맞춰 유럽 허가를 받은 바 있다.

산도스는 지난 16일 '하이리모즈'를 영국에 출시했다. 암젠도 이날 '암제비타'를 유럽에 출시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하루 뒤인 17일부터 임랄디 유럽 출시에 나섰다.

이로써 3사가 유럽 시장에서 휴미라 바이오시밀러를 둘러싼 경쟁을 펼치게 됐다. 휴미라의 유럽 시장 규모는 5조원대로 추정된다. 유럽에서 시장점유율 10%만 차지해도 5000억원대 매출을 기대할 수 있는 셈이다.

통상적으로 바이오시밀러는 가장 먼저 출시된 제품이 시장을 선점하는 '퍼스트무버' 효과를 누린다. 삼성바이오에피스의 임랄디는 산도스, 암젠과 비슷한 시기에 출시돼 퍼스트무버 효과를 보긴 어려울 전망이다.

결국 현지 마케팅이 관건이라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중론이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지난 2016년 유럽에 출시한 베네팔리(SB4,엔브렐 바이오시밀러)와 플릭사비(SB2,레미케이드 바이오시밀러)의 판매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유럽 시장을 두드릴 계획이다. 임랄디 판매는 유럽 지역 마케팅 파트너사인 바이오젠이 담당할 예정이다.

삼성바이오에피스 관계자는 "기타 구체적인 현지 마케팅 전략과 실행은 파트너사의 영역이므로 밝힐 수 없다"면서도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유럽 지역 파트너사인 바이오젠을 통한 기존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판매 경험·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임랄디 출시로 블록버스터급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3종인 엔브렐, 레미케이드, 휴미라의 바이오시밀러를 유럽에서 판매하게 됐다. 이로써 의사와 환자들에게 다양한 옵션을 제공할 수 있는 등 시너지 효과도 기대된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또한 삼성바이오에피스는 펜 타입 제품 '오토인젝터(Auto-injector)'를 개발하는 등 오리지널 의약품 대비 제품의 경쟁우위 확보를 위해 노력해왔다.

고한승 삼성바이오에피스 사장은 "임랄디 출시로 인해 그 동안 삼성바이오에피스가 유럽에서 승인받은 바이오시밀러 제품 4종이 모두 출시됐다"며 "바이오시밀러 업계를 선도하는 기업으로서 앞으로도 환자들이 합리적인 가격으로 고품질 바이오의약품을 통한 치료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안 헨쇼(Ian Henshaw) 바이오젠 바이오시밀러 사업본부 본부장은 "바이오젠과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유럽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시장의 선두적 위치를 활용해 환자들에 대한 접근성을 더욱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김새미 기자 saemi0316@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