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회사 덴마크 바이오벤처 '콘테라파마'서 개발한 신약후보물질독일·프랑스 등 주요국 임상 진행… 내년 초 환자등록 시작 예정
  • 부광약품 CI ⓒ부광약품
    ▲ 부광약품 CI ⓒ부광약품

    부광약품은 파킨슨병 이상운동증(LID)을 치료하는 신약후보물질 'JM-010'이 프랑스 당국으로부터 이달 초 2상 임상시험계획을 승인받았다고 22일 밝혔다.

    유럽에서 진행하는 2상 임상시험은 독일, 프랑스, 스페인 등의 주요 유럽국가에서 진행할 예정이다. 부광약품은 이달 내에 나머지 국가의 임상시험 승인을 받고, 내년 초 본격적인 환자등록을 시작할 계획이다.

    JM-010은 부광약품의 자회사인 덴마크 소재 바이오벤처 콘테라파마에서 개발한 신약후보 물질로, 파킨슨병 환자들이 반드시 복용하는 레보도파로 유발된 LID를 치료할 수 있는 약물이다. 업계에 따르면 미국 LID치료제 시장 규모는 2조원으로 예측된다.

    JM-010은 임상1상과 2a상 완료돼 유효성과 안전성을 이미 입증했으며, 현재까지 특정한 부작용도 나타나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부광약품 관계자는 "JM-010을 LID 치료제로 '베스트 인 클래스(Best in class)'를 목표로 하고 있다"며 "이번 유럽에서의 임상시험 계획 승인으로 JM-010 개발이 속도를 내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