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롯데자산개발-롯데액셀러레이터, 공유오피스 사업 확대 '맞손'

스타트업 육성 발전도… 워크플렉스 시너지 기대

입력 2018-11-26 15:50 | 수정 2018-11-26 15:50

▲ (좌측 두 번째부터) 이광영 롯데자산개발 대표이사와 이진성 롯데액셀러레이터 대표이사가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롯데자산개발

롯데자산개발이 롯데액셀러레이터와 공유오피스 사업 확대와 스타트업 육성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26일 서울 중구 소재 롯데자산개발 대회의실에서 이광영 롯데자산개발 대표이사와 이진성 롯데액셀러레이터 대표이사가 참석한 가운데 성공적인 공유오피스 사업과 스타트업 육성 발전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이번 MOU를 통해 롯데자산개발의 공유오피스 '워크플렉스(Workflex, 플랫폼)'와 롯데액셀러레이터의 스타트업 지원사업(콘텐츠)이 어우러지면서 시너지가 클 것으로 보인다.

이광영 대표는 "'워크플렉스'에서 롯데액셀러레이터의 많은 스타트업 기업들이 한 단계 점프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롯데자산개발의 하드웨어와 롯데액셀러레이터의 소프트웨어가 융합해 한 차원 업그레이드된 공유오피스 모델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자산개발은 새로운 콘셉트의 코워킹 비즈니스 공간인 '워크플렉스'를 통해 공유오피스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 내년 1월 1호점인 '워크플렉스 역삼점'을 강남N타워에 선보이고 2030년까지 국내외 거점지역을 중심으로 50개점을 오픈할 계획이다.

성재용 기자 jay1113@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