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두산인프라코어, 중동 전력 전시회 참가

고성능·친환경 혁신엔진 DX22 출시…고출력 엔진 시장 확대

입력 2019-03-08 10:00 | 수정 2019-03-08 11:53

▲ ⓒ두산인프라코어

두산인프라코어는 5일부터 7(현지시각)까지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국제전시장에서 열리는 ‘2019 중동 전력전시회(MEE)’에 참가한다고 8일 밝혔다.

MEE
는 매년 중동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의 전기 에너지 전시회다.
MEE에서 두산인프라코어는 발전기용 엔진 라인업 7종과 후처리부품(유해물질 저감장치)을 선보였다.

또한 지난해 시제품으로 공개한
DX22 엔진의 실제 양산 모델을 첫 공개했다. DX2222리터급 대형 전자식 엔진으로 기존 동급 기계식 엔진보다 출력이 20% 향상된 고성능·친환경 제품이다.

두산인프라코어 관계자는
“DX22는 혁신적으로 출력을 높이는 동시에 내구성을 확보해 세계 최고 수준의 경쟁력을 갖춘 제품이라며 “DX22 출시로 발전기용 대형 전자식 엔진 시장에 본격 진출하는 한편 선박용 엔진시장에서도 입지를 다져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두산인프라코어는 전시회 첫날 글로벌 고객사
80여 명을 초청해 두산 파트너스 데이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우수 고객사에 대한 시상과 함께 엔진 사업의 지난해 성과와 올해 계획, 주요 신제품과 개선된 서비스 시스템 등을 공유했다.

유준호 두산인프라코어 엔진
BG(부사장)유럽과 중국 엔진 시장의 배기규제 강화를 앞두고 신사업 기회 발굴에 역량을 기울이고 있다전세계 영업 네트워크를 강화하며 시장 및 제품 다각화를 추진해 중장기 성장 동력을 확보해 가겠다고 밝혔다.

박성수 기자 parkss@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