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오렌지라이프, '고객 컨설턴트' 발대식 개최

고객의견 반영해 서비스 개선 방안 마련

입력 2019-05-10 10:48 | 수정 2019-05-10 10:55

▲ 서울 중구에 위치한 오렌지라이프 본사에서 오렌지라이프 임직원들과 컨설턴트로 선발된 고객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오렌지라이프

오렌지라이프는 ‘고객 컨설턴트’를 선발하고, 9일 서울 중구 오렌지라이프 본사에서 발대식을 가졌다고 10일 밝혔다. 고객과 소통을 확대하고 소비자보호 관점에서 제도와 업무를 개선하기 위해서다.

오렌지라이프는 지난 2016년 고객 컨설턴트 제도를 도입해 매년 시행해오고 있다. 올해에는 20-40대 남녀 생명보험 상품을 가입한 고객 대상으로 컨설턴트를 모집했으며, 엄격한 심사 과정을 거쳐 총 8명을 선발했다.

최종 선발된 고객 컨설턴트들은 이달부터 3개월 동안 개선안을 발굴하는 활동을 한다.

월 1~2회의 정기모임 및 과제발표 등을 통해 모바일 채널을 통한 청약프로세스 전반을 점검하고 완전판매를 위해 소비자가 체감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는 것이다.

제안 아이디어들은 추후 실제 업무 프로세스에 적용해 대고객 보험서비스에 반영할 예정이다.

이기흥 오렌지라이프 부사장은 "고객 컨설턴트 제도를 통해 상품설명서 디자인 개선, 스마트 안내장 개발 등 고객이 보다 쉽게 이해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개선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문수 기자 ejw0202@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