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우리금융, 재난 대비 긴급구호세트 제작 기부금 1억원 전달

우리희망 긴급구호세트 1200개 사전 제작 예정

입력 2019-06-03 09:18 | 수정 2019-06-03 10:11

▲ 우리금융이 지난달 31일 서울 중구 본점에서 이재민의 긴급 구호활동에 사용될 우리희망 긴급구호세트 제작 기부금 전달식을 가졌다. 우리희망 긴급구호세트는 각종 재난 발생시 이재민을 신속하게 지원할 수 있도록 우리금융그룹과 대한적십자사가 함께 제작하는 구호물품 키트(Kit)다. 이날 행사에서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왼쪽)이 박경서 대한적십자사 회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우리금융

우리금융지주가 지난달 31일 서울 중구 본점에서 이재민의 긴급 구호활동에 사용될 ‘우리희망 긴급구호세트’ 제작 기부금 전달식을 가졌다고 3일 밝혔다.

최근 산불, 지진, 태풍 등 예상치 못한 재난으로 긴급 구호활동의 필요성이 나날이 높아지고 있다. 우리금융그룹은 재난 발생시 신속하게 이재민을 지원할 수 있도록 대한적십자사와 함께 우리희망 긴급구호세트 1200개를 사전 제작하기로 하고 제작비 1억원을 대한적십자사에 기부했다.

우리희망 긴급구호세트는 담요, 수건, 속옷, 세면도구 등 이재민에게 꼭 필요한 생필품들로 구성된다. 평상시 대한적십자사에 보관되다가 재난 발생시 신속하게 이재민에게 전달될 계획이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우리금융그룹은 재난 발생시 이재민을 위한 구호물품 지원, 그룹 봉사단 파견 및 금융지원 등 단계별 재난 대응 프로세스를 체계적으로 구축해 재난지역 지원에 총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나리 기자 nalleehappy@naver.com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