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도즈, 6월부터 퍼스트제네릭 지위 전립선비대증 치료제로 판매
  • 구구정5mg 케이스 ⓒ한미약품
    ▲ 구구정5mg 케이스 ⓒ한미약품

    한미약품의 발기부전 치료제 ‘구구(일본 제품명: 산도즈 타다라필)’가 퍼스트제네릭 지위를 확보한 ‘전립선비대증 치료제(이하 BPH)’로 일본 시장에 첫 진출한다.

    한미약품은 일본 허가 당국으로부터 구구 2.5mg과 5mg 두 가지 용량을 BPH 치료를 위한 퍼스트제네릭으로 시판허가를 취득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수출은 한미약품이 개발한 경구용 완제의약품으로 일본에 진출하는 첫 번째 사례다.

    한미약품은 오는 6월부터 산도즈를 통해 구구를 현지 출시할 계획이다. 한미약품이 구구 완제품을 생산해 산도즈에 공급하면 산도즈는 이를 패키징한 뒤 일본 전역에서 영업과 마케팅을 전담한다.

    의약품 시장조사기관 IMS데이터에 따르면 일본 타다라필 BPH 전체 시장은 지난 2018년 6300만정 규모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한국 비뇨기 시장에서 확고한 성과를 거두고 있는 구구가 일본에서 퍼스트제네릭으로 새로운 시장을 개척한다는데 의미가 크다”며 “파트너사와의 견고한 협력을 통해 일본 BPH 시장에서 의미있는 성과를 거두겠다”고 말했다.

    한편, 구구는 발기를 돕고 BPH를 개선하는 정제 형태의 전문의약품이다. 일본 후생노동성은 2.5mg과 5mg은 전립선비대증으로, 10mg과 20mg은 발기부전 치료제로 적응증을 부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