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종교시설발(發) 집단감염 확산세… 수도권 교회 주의보

서울 왕성교회 28명·안양 주영광교회 22명·수원 중앙침례교회 7명방역당국, “찬송, 식사 등 비말감염 우려 커”

입력 2020-06-29 16:16 | 수정 2020-06-29 16:16

▲ ⓒ연합뉴스

수도권 교회를 중심으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지속되고 있다. 서울 왕성교회, 안양 주영광교회, 수원 중앙침례교회 관련 확진자가 연이어 발생하는 추세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9일 정오 기준 서울 관악구 왕성교회에서 1명이 추가로 확진돼 누적 환자 수는 28명이 됐다고 밝혔다.

왕성교회의 경우, 교인으로 인한 2차 감염에 이어 직장 동료까지 확진된 상황이며 2차, 3차 감염까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 안양시 주영광교회는 교인 2명을 비롯한 4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감염자 수가 22명으로 늘었다.

교인 수가 9000여명에 달하는 경기 수원시 중앙침례교회에서도 4명의 감염자가 더 나와 누적 확진자는 7명으로 늘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최근 확진자가 발생한 종교시설에 대한 역학조사 결과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하지 않거나 찬송, 식사 등 침방울(비말)이 많이 전파될 수 있는 활동이 많았다. 또, 증상이 있는데도 예배에 참석해 추가 감염이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수도권은 교회발 감염이 지속됐고 지방에서는 사찰을 통한 감염사례가 발생했다. 

방대본은 앞서 광주광역시와 전남에서 발생한 일가족 확진 사례를 조사한 결과 광주 시내 사찰인 ‘광륵사’와 관련성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광륵사 관련 확진자 수는 총 12명으로 늘었다.

정 본부장은 “차담회 등을 통해 가까운 거리에서 대화를 나눈 이들이 지금 양성으로 확인되고 있다. 거리 두기를 지켰는지, 밀접 접촉을 할때 마스크를 착용했는지 등의 위험요인을 토대로 정확한 감염원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근빈 기자 ray@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