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에 화상회의 대체11개 중앙은행 총재와 의견 교환
  • 이주열 총재. ⓒ한국은행
    ▲ 이주열 총재. ⓒ한국은행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19일 화상회의로 개최된 '제25차 EMEAP 총재회의'에 참석했다.

    EMEAP는 동아시아·태평양 지역 중앙은행간 협력증진 및 정보교환을 목적으로 1991년 설립된 중앙은행간 협의체다. 

    현재 한국, 중국, 일본,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홍콩, 호주, 뉴질랜드 등 11개 중앙은행이 회원은행으로 있다.

    이날 이 총재는 통화금융안정위원회와 4개 실무협의체 등 EMEAP 산하 기구들의 활동상황을 점검했다.

    또한 '코로나19와 관련한 EMEAP 지역 중앙은행의 도전과제'를 주제로 아시아·태평양 지역 회원국 중앙은행 총재들과 의견을 교환했다.

    한편 한은은 2016년 7월 이후 EMEAP 산하 지급결제 워킹그룹 의장직을 수행하면서 역내 지급결제제도 관련 논의를 주도했으며, 이번 회의를 끝으로 임기가 끝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