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다음 주 일일 900명 확진 예측… 당국 “신속항원·타액PCR 도입”

3차 대유행, 일시적·지역적 아닌 ‘지속·전국적인 상황’

입력 2020-12-07 15:47 | 수정 2020-12-07 15:47

▲ ⓒ연합뉴스

방역당국이 코로나19 확산세가 잡히지 않으면 내주에 하루에 900명 이상의 신규 확진자가 나올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이에 신속항원검사, 타액PCR검사 등을 도입해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는 계획이다. 

나성웅 중앙방역대책본부 1부본부장은 7일 브리핑에서 “지금은 코로나19가 국내에 유입된 이래 가장 큰 위기이고 현재의 유행은 일시적·지역적이 아닌 지속적·전국적인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현재 감염 재생산지수는 ‘1.23’이며, 환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상황이다. 

감염 재생산지수란 감염병 환자 1명이 얼마나 많은 타인에게 바이러스를 옮기는지 보여주는 지표다. 지수가 2이면 1명이 2명을 감염시킨다는 뜻이다. 보통 감염 재생산지수 값이 1을 초과하면 ‘유행 지속’, 1 미만이면 ‘발생 감소’를 의미한다.

질병관리청과 여러 전문가 그룹의 수학적 모델링에 따르면, 이번 주에는 550명에서 750명의 새로운 환자가 매일 발생할 것으로 전망된다. 다음 주에는 매일 900명 이상의 환자가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

정부는 그동안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격상에도 확산세가 줄어들지 않자 8일부터 3주간 수도권은 2.5단계, 비수도권은 2단계로 추가 격상하기로 한 상태다.

나 1부본부장은 “누적된 확진자가 있을 수 있고 무증상 감염자가 많아 소규모 클러스터(집단)로 확진되는 것도 있다. 또 거리두기에 대한 피로감이 쌓이다 보니 이전보다 폭발적으로 발생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더 이상 거리두기가 되지 않는다면 1000명 이상의 확진자가 발생할 것"이다. ‘일시 멈춤’으로 유행을 꺾지 못한다면, (현 상황이) 전국적 대유행으로 팽창할 수 있다. 그렇게 되면 우리 사회활동을 전면 제한하는 최후의 조치밖에 남지 않게 된다”고 우려했다.

◆ 빠른 진단이 관건, ‘신속항원검사·타액PCR’ 도입 

당국은 이날 코로나19 확진자를 조기에 발견·격리하기 위해 다음 주부터 수도권을 중심으로 타액(침)으로 진단검사를 수행하고, 신속항원검사 도입도 추진한다고 밝혔다.

나성웅 1부본부장은 “다음 주부터 타액검사법을 순차 보급해 편리하게 검사받을 수 있게 하겠다. 그동안 검사 확대의 가장 큰 걸림돌은 검사장비나 시약 부족이 아니라 검체채취의 어려움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이를 극복하기 위해 질병청은 지난 9월부터 일선 의료기관에서 간편하게 검사를 받을 수 있는 타액검사법을 검증해 왔으며, 매우 높은 정확도를 확인해 완성 단계에 이르게 됐다”고 설명했다.

지금은 의료진이 검사 대상자의 상기도(기도 중 상부)에서 검체를 채취하지만, 침을 이용하게 되면 검채 채취 시간이 대폭 줄어들게 된다.

질병청은 이 타액검사법을 수도권에 대해 우선 시행해 현장 적용 가능성을 평가한 뒤 전면 도입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또 의료현장에서 검사 결과를 즉시 확인할 수 있는 신속항원검사도 적극적으로 도입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는 별도 진단 장비가 없어도 진단이 가능한 장점이 있는 만큼 응급실이나 격오지 등에서의 활용성이 높다. 

당국은 수도권 정신병원과 요양병원 가운데 희망 기관에서 상주 의료인이 자체적으로 검체를 채취해 신속항원검사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상주 의료인이 없는 사회복지시설의 경우 우선 서울 지역을 대상으로 타액 검사법을 도입해 시설장 등의 감독 아래 피검사자가 스스로 타액을 채취하고 이를 민간기관에서 검사할 수 있게 허용할 방침이다.

박근빈 기자 ray@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